우크라 옆 몰도바 ‘제2의 크림’ 되나

입력 : ㅣ 수정 : 2014-03-08 0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로 합병” 분리주의자 목소리 커져
우크라이나 크림자치공화국의 분리 독립 움직임이 거세지면서 우크라이나 인근 몰도바에서도 러시아로 합병하려는 분리주의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트란스니스트리아와 가가우지아다. 트란스니스트리아가 크림반도의 미래 모습이라면, 가가우지아는 크림반도의 과거다.

유리 랸케 몰도바 총리는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크림반도 침공은 인근 지역으로 복제, 전염될 것”이라며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몰도바는 과거 소비에트연방을 이루던 공화국의 하나로, 1991년 소련 해체 후 공산당이 집권하다 2009년 친유럽정권으로 교체됐다. 지난해에는 유럽연합(EU)과 자유무역협정(FTA)을 포함한 포괄적인 협력협정에 가계약했고, 오는 8월 서명만 남은 상태다.

그러나 지난해 조사에 따르면 몰도바에서 EU 가입을 지지하는 국민은 44%로, 러시아를 지지하는 40%와 유사한 수준이다. 독일 시사 주간지 슈피겔은 몰도바의 EU 협력협정에 대해 “실현될지 미지수”라고 보도했다.

러시아계 주민이 많은 트란스니스트리아는 이미 2006년 주민투표에서 97%가 러시아로 합병을 찬성, 독립을 선언했다. 몰도바 정부나 국제사회는 국가로 인정하지 않은 상태지만, 평화유지군 명목의 러시아군 1200명이 주둔하는 등 사실상 ‘남의 나라’에 가깝다.

문제는 가가우지아다. 자치권을 가진 가가우지아 정부는 터키계 가가우즈인이 대다수지만 최근 10년간 러시아어 사용 비율이 급격히 높아지며 친러시아 성향으로 바뀌었다. 최근 시행된 주민투표에서 98.5%가 러시아 합병을 지지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가가우지아 의장 드미트리 콘스탄티노프는 “EU에 가입해 봤자 남는 건 빚뿐”이라면서 “우리는 트란스니스트리아처럼 독립국 지위를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4-03-0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