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통증 주사제 ‘트리암시놀론’ 사용금지… 병원 “대체약물 효과 떨어져” 고민

입력 : ㅣ 수정 : 2013-07-08 0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서 사망 등 심각한 이상반응
척추통증 환자들에게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써 온 스테로이드 주사제 ‘트리암시놀론’의 사용이 금지되면서 수술 대신 약물치료를 해 오던 병원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의약품 품목허가사항 변경 지시를 통해 의약품 보존제 성분인 ‘벤질알코올’이 들어간 스테로이드 약물 트리암시놀론에 대해 경막외나 척수강내 투여를 금지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트리암시놀론을 경막외나 척수강에 주사한 환자에게서 사망 등 심각한 이상 반응이 나타났다는 안전성 정보를 공개한 데 따른 조치다. 이 안전성 정보에 따르면 트리암시놀론을 척수강에 주입할 경우 복부팽만이나 장·방광 기능 이상, 지주막염, 수막염, 하반신 마비 등의 이상 반응이 관찰됐다.

스테로이드 약물 치료는 일반화된 비수술 척추치료법으로, 디스크탈출증이나 척추관협착증에 주로 사용해 왔다. 실제로 급성 통증에도 효과를 볼 수 있었을 뿐 아니라 추간판탈출증도 수술 없이 치료되는 사례가 많았다. 전문의들은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가 일부 디스크 환자에게서 수술 없이도 매우 우수한 효과를 보인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트리암시놀론 대체 약물의 치료 효과가 크게 떨어진다는 점이다. 김용철 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는 “트리암시놀론 사용 금지 이후 대체 약물을 써 봤지만 효과가 크게 떨어져 환자나 의료진 모두 난감한 상황”이라며 “국내에서는 안전성에 큰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학회 차원에서 세 차례나 식약처에 냈지만 묵살됐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에 따르면 미국에서 발생한 부작용은 이 약물에 함유된 보존제 때문인데, 국내에서는 완제품을 사용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전문의들은 스테로이드제제의 효과가 좋지만 맹신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한다. 규정대로 잘 사용하면 좋은 치료법이지만 임의로 적응증을 확대하거나 치료 효과를 과신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진동규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다른 스테로이드제제에 비해 트리암시놀론은 작용 시간이 길기 때문에 효과도 우수했던 것”이라며 “정확한 규정 준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상호 우리들병원 이사장은 “트리암시놀론은 효과 여부를 떠나 외국에서 부작용이 여러 차례 확인된 만큼 국내에서도 안전한 대체 약물을 쓰는 게 바람직하다”면서 “신경성형술의 경우 수술 후 신경유착이나 신경통이 있는 환자에 국한해 사용하되 마비가 발생한 환자에게 남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심재억 전문기자 jeshim@seoul.co.kr

2013-07-08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