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보이들, 박근혜 지지 선언에 열받은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12-11-26 18: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朴 지지선언’ 한국비보이연맹, 유령 단체였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최근 한국비보이연맹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 지지성명을 발표하자 다수의 비보이가 반발에 나섰다. 이들은 “실체도 없을뿐더러 일방적인 정치행위”라며 반발하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아는 팀이름 하나라도 대봐라”

한국비보이연맹은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류문화에 대한 이해가 높은 박 후보야말로 한국 비보이의 세계화를 촉진할 후보라는데 공감대가 이뤄져 지지 선언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이 단체 이모 홍보팀장 등 8명이 참석했다.

뒤늦게 소식을 접한 비보이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국내외 유수의 비보잉 대회에서 여러 차례 우승을 거뒀다는 리버스크루의 서덕우(33) 단장은 “연맹에 대해 전혀 알지도 못하고 공감대를 이룬 적이 없다.”면서 “연맹 측에 속한 비보이 팀 이름을 대보라고 하면 아무런 답도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했던 비보이의 말을 빌린 반발도 나왔다. 비보이 사이트를 운영 중인 정현희(26)씨는 “기자회견에 참가한 이들도 단순히 공연인 줄 알고 갔다”면서 “비보이들이 한순간 정치 희생양이 돼 버린 것에 화가 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취임식을 열고 이성복 전 한국연예스포츠 신문 부회장을 초대 총재로 추대했다는 이 단체는 온라인 카페 회원 수가 45명이다. 때문에 지지선언 당시 밝힌 ‘전국 16개 지회, 5000여명 회원’은 근거가 없다고 말한다.

●‘5000여명 회원’ 실체는 45명뿐

이 대표의 경력도 논란이다. 이 총재는 박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근혜봉사단’의 중앙본부장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이 총재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 만들기에 인생을 걸었다.”고 밝힌 바 있다. 비보이들의 반발기류에 대한 질문에 이 총재는 “나한테 물어보지 마라.”며 답변을 거부했다.

이범수기자 bulse46@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