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성 전립선 비대증 적신호?

입력 : ㅣ 수정 : 2012-10-07 17: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년만에 24% 커져…서구화 식습관 영향
우리나라 남성들의 전립선 크기가 5년 전보다 평균 23.5%나 더 커졌다. 5년 전에 작은 호두알만 하던 크기가 5년 사이에 큰 호두알 정도로 커진 것으로, 그만큼 전립선이 비대해지고 있다는 증거다.

대한비뇨기과학회(회장 정문기)는 2006년과 2011년 서울아산병원 건강검진센터에서 이뤄진 9333건의 전립선 초음파검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초음파검사는 일반적인 전립선비대증 검사 방법으로, 검사에서 중량이 20g을 넘으면 전립선비대증으로 진단한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30대 이상 성인 남성의 평균 전립선 크기는 2006년 19.1g에서 2011년 23.6g으로 4.5g(23.5%)이 늘었다. 이처럼 중량이 늘어나면 당연히 크기도 커진다.

가장 큰 변화를 보인 연령층은 60대였다. 2006년 21.1g이던 전립선이 2011년에는 27g으로 무려 5.9g(27.9%)이나 증가했다. 또 40대 남성들의 평균 전립선 크기는 5년 전 16.7g으로 안정적인 중량을 보였으나 2011년에는 평균 20.9g으로 전립선비대증 진단 기준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전립선의 중량과 크기가 커진 것은 육류 섭취량이 크게 느는 등 서구화된 식습관과 비만 때문이다. 학회 관계자는 “동물성 지방은 전립선비대증의 가장 유력한 원인”이라며 “이는 2010년 1인당 육류 소비가 2005년에 비해 20%가량 증가했다는 농수산식품 주요 통계지표로도 설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규성 삼성서울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검진을 통해 전립선 크기와 상태를 정확하게 알고 관리하면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문제를 겪지 않을 수 있다.”면서 “전립선비대증에 관심을 갖고 생활습관을 바꾸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심재억 전문기자 jeshim@seoul.co.kr

2012-10-08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