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길, 강정마을서 대선 출마선언

입력 : ㅣ 수정 : 2012-07-23 0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이 탕탕평평한 인권국가로”
민주통합당 소속인 김정길 전 행정자치부 장관은 22일 “노동인권, 평화통일, 사회연대로 모든 국민이 탕탕평평한 인권국가를 만들겠다.”면서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장관은 이날 제주 강정마을에서 출마선언 및 출정식을 갖고 “생명의 원천 강정마을 바다에서 다시 상생과 공영의 올레길을 떠나자.”고 말했다.

민주통합당 김정길 전 행정자치부 장관이 22일 제주 강정마을 강정포구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민주통합당 김정길 전 행정자치부 장관이 22일 제주 강정마을 강정포구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경제성장의 근원은 노동이고 노동은 인권이다.”라면서 “거대이윤을 낳는 대기업의 정리해고와 국영기업 무차별 민영화를 즉각 중단하고 국가부터 좋은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부자 증세를 통해 복지 재원을 확충하고, ‘절대빈곤국민’에 대한 긴급연대기금 조성을 제안했다. 소득세 최상위 1%에 대해 누진세 10%를 적용하고 최고세율을 45%까지 올리는 내용의 ‘사회연대세’ 도입도 주장했다.

김 전 장관은 국민의 정부에서 초대 행자부 장관과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을 지낸 DJ의 측근이다. 지난 1990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YS(김영삼)의 3당합당에 반대한 김 전 장관은 지역주의 타파를 위해 14대 영도구를 시작으로, 15대 중동구, 16·17대 영도구 등에 도전했지만 모두 낙선했다.

이범수기자 bulse46@seoul.co.kr

2012-07-23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