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당신도 소변 마려워 잠 깨나요?

입력 : ㅣ 수정 : 2012-07-01 17: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0대 이상 남성 65% 야간뇨로 ‘괴로운 밤’
국내 40∼50대 남성 10명 중 6명, 60대는 7명이 야간뇨에 시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야간뇨란 수면 중 소변을 보기 위해 1회 이상 잠에서 깨는 증상으로, 중년 이후 남성에게 흔한 하부요로 증상이다. 전립선비대증과 과민성방광, 전립선염, 다뇨, 야간다뇨, 방광용적 저하 등이 원인이다. 대한비뇨기과학회(회장 정문기)와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회장 이규성)는 전국의 40세 이상 성인 남성 1842명을 대상으로 한 야간뇨 전국서베이에서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최근 밝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조사 결과 40세 이상 남성의 절반을 넘는 65%가 야간뇨 증상을 갖고 있었으며, 이로 인해 신체적·정서적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40대 57.3%, 50대 64.5%, 60대 77.8% 등으로 나이가 많을수록 유병률이 높아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환자들은 야간뇨를 노화현상으로 인식해 치료를 받지 않고 있었다. 야간뇨가 있다고 응답한 사람 중 75%가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 본 적이 없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야간뇨를 노화현상으로 알았다’는 응답자가 32%로 가장 많았고, 이어 ‘치료가 필요한 증상인 것을 몰라서’라는 환자도 18%나 됐다.

또 야간뇨 환자 중 56.1%는 야간뇨가 수면에 방해가 된다’고 응답했고, 통증이나 불편 등으로 고통받는다는 환자도 31.9%나 됐다. 이 같은 환자들의 상태는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주요인으로 작용해 우울증을 동반한 야간뇨 환자율(17.8%)이 정상인(8.1%)의 2배가 넘었으며, 이런 현상은 젊을수록 심해 40대는 정상인의 3배, 50대도 2배가 넘는 유병률을 보였다. 또 야간뇨 환자의 46%는 직장생활에, 20.1%는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고 응답했다.

야간뇨는 성생활에도 영향을 미쳐 성생활을 활발히 하는 환자가 45.7%로 절반도 안 됐으며, 환자 2명 중 1명은 경증 이상의 발기부전 증상까지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가 하면 야간뇨 환자들은 골절 위험에도 쉽게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 중에 화장실을 찾다가 넘어지거나 부딪혀 골절상을 당하는 것. 실제로 최근 1년간 1회 이상 골절을 당한 환자가 6.1%로, 정상인(3.6%)의 2배에 육박했다.

뿐만 아니라 만성질환을 동반한 환자도 적지 않았다. 야간뇨 환자 중 당뇨병을 가진 사람은 15.4%, 고혈압은 39.1%로 정상인보다 훨씬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

이규성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회장은 “야간뇨는 40대 이상 남성에게서 흔히 나타나는 배뇨장애 증상이지만 대부분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하고 있다.”면서 “야간뇨는 건강의 이상신호로,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주요인이므로 증상이 반복될 경우 가까운 비뇨기과 전문의를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심재억 전문기자 jeshim@seoul.co.kr

2012-07-0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