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등 애플 핵심 6개제품…삼성전자, 美에 수입금지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1-07-01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ITC에 제소… 특허전쟁 확대
4월부터 시작된 삼성전자와 애플 간 소송전이 결국 양사 간 수입금지 요청으로까지 확대됐다.

30일 외신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애플사의 특허 침해를 주장하며 아이폰과 아이패드, 아이팟 등에 대한 수입금지를 요청했다. 지난 24일 애플이 서울중앙지법에 갤럭시S와 갤럭시탭 등을 폐기할 것을 요구한 데 대한 ‘맞소송’이다. 삼성전자의 제소 내용은 ITC 웹사이트에 게시됐다. 삼성은 애플이 데이터 변환, 음악 데이터 저장, 터치 패널 입력 등 통신표준 관련 특허 2건과 사용자 환경(UI) 특허 3건 등 총 5건의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수입금지 요청 대상은 아이폰3G, 아이폰3GS, 아이폰4, 아이팟 터치, 아이패드, 아이패드2 등 6개 제품으로 애플의 핵심 제품들이다. 삼성과 애플의 소송전이 ITC 제소로 확대됨에 따라 양사 간 갈등이 ‘흠집 내기’ 수준을 넘어 사생결단 차원의 싸움으로 커졌다는 게 업계의 판단이다.

특히 지금까지 진행된 법원 소송들은 특허 침해 금지와 손해배상 등이 목적이었지만 이번 ITC 제소는 제품 유통을 원천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에서 갈등의 골이 훨씬 깊어졌다. 삼성은 그간 애플이 주요 고객사인 점을 감안해 소송에 신중을 기해 왔지만, 최근 애플이 소송을 확대하는 양상을 보이자 자사 제품 보호를 위해 적극적인 조치로 선회하게 됐다.

류지영기자 superryu@seoul.co.kr

2011-07-0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