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3색 화살표’ 신호등 도입

입력 : ㅣ 수정 : 2011-04-19 0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광화문 등 주요 교차로에 기존 4색 신호등을 화살표 모양의 3색 신호등으로 바꿔 20일부터 시범운영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경찰청은 ‘내자동 교차로∼서울 광화문 삼거리∼동십자각 교차로 구간’과 ‘광화문 삼거리∼세종로 사거리∼서울시청 앞∼숭례문 교차로 구간’ 등 모두 11개 교차로에 화살표 3색등을 설치해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새 신호등은 왼쪽부터 ‘빨간색-노란색-녹색 좌회전-녹색 직진’ 순서로 배치된 기존 신호등과 달리, ‘빨간색-노란색-녹색’의 3색등이 직진 차로와 좌회전 차로에 각각 설치된다. 직진일 때 좌회전 차로의 신호등에는 빨간색 화살표가, 좌회전할 때는 직진 차로의 신호등에 빨간색 동그라미가 표시된다. 화살표 3색 신호동이 시범 도입되는 교차로에는 ‘적색 화살표 좌회전 금지’라는 보조 표지를 달아 운전자의 혼란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경찰은 “신호 운영체계를 국제 표준과 일치시키고 방향, 차로별로 신호를 줘 운전자 혼란을 줄이려고 새 신호등을 설치했다.”면서 “‘적색 화살표 좌회전 금지’라는 보조 표지를 달아 시행 초기의 혼란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민경기자 white@seoul.co.kr
2011-04-1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