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아 죽을 각오 돼 있다…신공항 재검토하자”

입력 : ㅣ 수정 : 2011-03-10 0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영도 지역구 김형오 의원 인터뷰
“돌팔매질에 맞아 죽을 각오가 돼 있다. 국회의장까지 지냈는데 소신을 숨긴 채 갈등을 조장할 수는 없지 않나.”

5선 중진인 한나라당 김형오 의원이 9일 아침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동남권 신공항 건설을 원점에서 재검토하자고 촉구했다. 재검토는 곧 신공항 건설 백지화를 뜻하는 것이어서 부산 영도구가 지역구인 김 의원으로서는 정치적 ‘자해’ 행위를 한 셈이다. 당장 그의 발언이 전해지자 가덕도 유치를 주장하는 부산 출신 의원들과 밀양 유치를 주장하는 대구·경북·경남 출신 의원들이 모두 반발했다. 정두언 최고위원 등 일부 수도권 의원들이 재검토를 주장했을 때에도 두 지역 모두 ‘망언’이라고 반발했다.


서울신문은 연석회의 직후 의원회관에서 김 의원을 인터뷰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9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에 참석, 동료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호정기자 hojeo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9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에 참석, 동료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호정기자 hojeong@seoul.co.kr

→지역구 여론을 고려했나.

-소신이다. 유불리를 따지지 않았다. 국회의장을 지낸 내가 나서서 갈등을 수습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지역의 반발이 크더라도 이대로 갈등을 방치할 수는 없다. 발언에 대한 정치적 책임은 내가 진다.

→왜 재검토해야 하나.

-밀양으로 결정나면 부산을 수습할 수 없고, 가덕도로 결정나면 대구·경북에서 난리가 날 게 뻔하다. 영남 전체와 정부가 모두 패자가 되는 싸움일 뿐이다. 동남권의 발전, 국제화, 화합·번영을 위해 신공항을 계획했는데 이제 갈등과 분열을 부추기는 핵심 요소가 됐다.

→지금부터라도 합리적으로 조정해 결정하면 안 되나.

-이미 갈등을 조정할 수 있는 국면이 지났다. 정부가 공개·비공개적으로 양측의 입장을 조율하는 위원회를 만들었어야 했는데 타이밍을 놓쳤다. 갈등을 조정하지 못하고 오히려 조장한 정부의 책임이 크다.

→정부의 가장 큰 잘못은 무엇인가.

-이 문제는 애초 정치권이 나서면 안 되는 것이었다. 정부가 결정을 못 하니 지역 여론이 ‘정치인들은 뭐하냐.’고 들고 일어섰고, 정치인들이 개입해 상황을 이 꼴로 만들어 놓았다. 신공항 유치를 말하지 않으면 표를 얻지 못하는 상황에 이른 것이다. 정부는 갈등 조정 능력을 완전히 상실한 채 팔짱만 끼고 있다.

→부산 지역 의원들과 사전에 상의했나.

-전혀 상의하지 않았다. 가덕도 유치를 위해 부산 출신 의원들이 따로 모일 때도 참가하지 않았다.

→밀양에 뒤지니까 부산의 ‘출구 전략’ 차원에서 재검토 발언을 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

-당장 부산에서 욕을 먹는데 무슨 ‘출구 전략’인가. 지역구인 영도구도 가덕도와 가깝다. 부산의 가덕도 유치 열기는 엄청나다. 부산이나 밀양 모두 입지 선정에서 탈락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게 현실이다.

→소신껏 판단할 때 어느 쪽이 더 입지요건을 갖췄다고 보나.

-둘 다 공항이 들어서기엔 부적합하다. 밀양은 여러개의 산을 깎아야 하고, 가덕도는 수심이 깊은 바다를 메워야 한다. 밀양에 신공항이 들어선다고 과연 부산 사람들이 얼마나 이용할까? 가덕도에 들어서면 경북 내륙 지역 사람들이 이용할까? 둘 다 부정적이다.

→신공항이 필요 없다는 말로 들린다.

-그렇다. 우리나라엔 지평선이 보이는 평야가 없다. 좁은 땅에 인구는 밀집돼 있다. 기능을 상실한 공항들이 지금도 너무 많다. 인천공항에 이어 제2의 허브공항을 만든다는 생각 자체가 문제였다.

김 의원의 책상에는 가덕도 유치의 당위성을 특집으로 다룬 지역 일간지가 쌓여 있었다. 그는 “지역에 중요한 행사가 있어 빨리 부산에 가야 한다.”며 인터뷰를 서둘러 마쳤다. 보좌진들은 “당장 모레 부산에서 당·정(부산시당·부산시청) 회의가 있는데….”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창구기자 window2@seoul.co.kr
2011-03-10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