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로변 일곱색깔 공원… 창원의 ‘랜드마크’로

입력 : ㅣ 수정 : 2010-04-05 0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창원은 녹지공간과 공원이 풍부한 도시다. 도심 곳곳이 공원이다. 도로변 녹지도 넉넉하다. 도시계획 단계부터 녹지공간을 충분히 확보한 덕분이다. 창원시민 1인당 공원녹지 면적은 32.3㎡로 전국도시 1인당 평균면적 9.5㎡보다 훨씬 넓다. OECD 도시(평균 19.8㎡)보다도 넓다.

창원시는 국내 최초의 계획도시답게 동서를 가로지르는 창원대로를 경계로 주거지역과 공단지역이 명확하게 구분돼 있다.  창원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창원시는 국내 최초의 계획도시답게 동서를 가로지르는 창원대로를 경계로 주거지역과 공단지역이 명확하게 구분돼 있다.
창원시 제공

●시민 1인당 공원녹지 면적 OECD보다 넓어

창원대로변에도 도로 북쪽을 따라 6.4㎞에 걸쳐 150~200m 너비로 7곳의 대규모 완충녹지 공원이 이어져 있다.

창원시는 이 완충녹지를 녹색도시 창원을 상징하는 공원으로 정비·조성하는 ‘창원대로 브랜드화’ 사업을 올해부터 추진한다.

7개 녹지를 각각의 특색있는 공원으로 조성하고 보행교나 지하통로, 녹색길 등으로 연결해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즐길 수 있는 통합공원을 만드는 사업이다.

사업은 3단계로 나누어 2018년까지 추진한다.

올해는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하고 13㎞(편도 6.5㎞)의 자전거 하이킹 도로를 만든다. 2014년까지 창원대로 완충녹지를 도시공원으로 바꾸는 도시기본계획 변경을 한 뒤 2015년부터 공원조성공사를 시작한다. 예상사업비는 500여억원이다.

대원레포츠 공원은 축구·농구·테니스장과 인공암벽 등을 갖춘 전문레포츠공원으로, 삼동공원은 도심형 수목원으로 조성한다.

88올림픽 공원은 화합의 공원으로 꾸미고 중앙체육공원은 숲속 쉼터와 초화원의 상징형 도시숲으로 만든다. 가음정 공원은 기업사랑 공원으로, 젊은이의 광장 녹지는 바닥분수와 벽천, 얼음연못 등이 있는 워터랜드로 조성한다. 대방공원은 여성 및 어린이 중심 공원으로 꾸민다.

창원시 공원개발팀 관계자는 “대로변의 각 완충녹지를 조화롭게 공원으로 꾸며 통합하면 국내외에서 사례가 드문 대규모 선형공원이 조성돼 창원시 녹색공간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녹색공원 어우러진 연구·개발 벨트로 조성

창원대로변에는 공단조성 초기부터 전기연구원(성주동), 한국기계연구원 부설 재료연구소(상남동)를 비롯한 국책연구기관과 대기업 등의 연구소가 자리 잡고 있다.

2007년 8월에는 창원대로 입구인 팔용동 7만 117㎡의 부지에 본부동·벤처동·시험생산공장 등을 갖춘 연구개발 중심센터인 경남 테크노파크가 준공됐다.

창원시는 창원대로변의 연구기관 입지여건을 살려 각종 첨단 연구시설과 벤처기업 등을 창원대로변으로 유치해 창원대로를 녹색 공원이 어우러진 연구·개발 벨트로 조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창원 강원식기자 kws@seoul.co.kr
2010-04-05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