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공금횡령 최근 4년간 150억

입력 : ㅣ 수정 : 2009-10-09 12: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원도 27억으로 가장 많아
최근 4년여 동안 공무원들에 의한 공금횡령 액수가 약15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05년부터 지난 8월까지 4년8개월간 공무원들의 공금횡령액은 광역자치단체 30억 7000여만원, 기초자치단체 118억 3000여만원 등 모두 149억 10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광역단체별로 보면 강원도가 27억 70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1억 4000만원, 제주 9000만원, 충북 4000만원, 경남 2000만원 순이다. 나머지 광역시·도에선 횡령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

기초단체별로는 서울 양천구가 26억 4000만원으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경기 화성시 12억 7000만원, 전남 해남군 11억원, 충남 연기군 5억 8000만원, 대구 남구 4억 1000만원 등이다.

각 지방자치단체는 공금을 횡령한 공무원들에 대해 파면 19명, 해임 24명 등의 징계 조치를 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횡령액은 대부분 환수했다.”면서 “횡령사고를 저지른 공무원에 대해선 소액이라도 중징계토록 하는 등 강도 높은 처벌을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주리기자 jurik@seoul.co.kr
2009-10-09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