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억대 햅틱 터치스크린 기술 中 유출

입력 : ㅣ 수정 : 2009-09-12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제품 생산 시도 기술개발업체 前대표 등 7명 입건
삼성전자 휴대전화의 주력제품 햅틱의 기술을 중국으로 빼돌려 복제품을 생산하려던 기술개발업체의 전직 대표 등 7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부산지방경찰청 외사과는 11일 터치스크린 휴대전화의 핵심 기술을 빼내 복제품을 생산하려 한 중국 K전자회사 대표 김모(45) 씨 등 7명을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 비밀 보호 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김씨 등은 지난해 10월 터치스크린 기술을 개발한 경남 양산시의 M사를 나간 뒤 중국 광둥성 후이저우에 자신의 전자 회사를 차린 뒤 이메일 등을 통해 패널 설계도와 관련 기술을 빼내 복제품 생산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지난해 5월 이 회사의 최고경영자(CEO)로 영입된 뒤 5개월만에 그만두면서 핵심 기술을 알고 있는 부하직원 6명까지 기술유출에 끌어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터치스크린 기술은 중소기업 A사가 4년 동안 148억원을 들여 지난 2007년 10월 개발했다.

이 기술을 삼성전자에 납품하면서 지난해 매출액 600억원을 기록하는 등 유망 중소기업으로 부상하면서 회사 상장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설비 작업에 참여했던 사람들이 상표만 다른 똑같은 제품을 만들려 한 것”이라며 “기술이 유출됐다면 최소한 수백억원의 피해가 예상됐다.”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2009-09-12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