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공무원 임금 격차 더 커진다

입력 : ㅣ 수정 : 2009-06-30 0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앙행정기관 직급별 인건비 단가 분석
중앙공무원의 직급간·부처간 월급차가 내년엔 더 벌어질 전망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9일 서울신문이 기획재정부의 ‘2010년 예산안 작성 세부지침’을 입수해 각 중앙행정기관의 직급별 인건비 기준단가를 분석한 결과, 일반직 고위공무원단(옛 가~마급)은 전년 대비 평균 월급이 50만원가량 오른 데 반해 5급 이하의 일부 공무원들은 기본급이 줄어드는 등 직급별 양극화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확인됐다.

급여액이 상대적으로 낮은 기능직 9~10급 공무원도 최대 20만원가량 줄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대통령실의 고위공무원단 가급 봉급은 내년 월 638만원으로 올해 574만원보다 64만원(11%)가량 올랐다. 마급은 올해 482만원에서 내년 558만원으로 78만원(14%)이나 높게 책정됐다. 반면 대통령실 기능직 9급 공무원은 올해 104만 9000원에서 103만 6000원으로, 10급 공무원은 99만 8000원에서 95만 2000원으로 4만원 이상 깎인다.

행정안전부와 농림수산식품부 등도 마찬가지다. 행안부의 고위공무원단 가급은 내년 기본급이 월 730만원으로 올해 685만원보다 45만원 정도 많다. 마급도 603만원에서 650만원으로 껑충 뛴다. 반면 5급 공무원은 올해 250만원에서 내년 229만원으로, 6급은 223만원에서 204만원으로 20만원가량 줄어든다. 9급 공무원은 117만원에서 120만원으로 3만원 늘어난다. 기능직 9~10급은 각각 8만원, 20만원이 줄어든다.

농식품부도 고위공무원단 가급이 월 742만원으로 올해 690만원보다 52만원 증가하는 등 평균적으로 모두 50만원 정도 늘어난다. 하지만 농식품부 6급 공무원은 228만원에서 222만원, 7급 171만원에서 157만원, 9급 129만원에서 107만원으로 직급이 내려갈수록 급여 삭감폭은 더욱 커진다. 기능직 9~10급도 최대 20만원 줄어든다.

하지만 기획재정부는 고위공무원 가~마급이 월 746만~666만원으로 전년 대비 50만원 이상 오르고 5급, 7급도 각각 230만원, 164만원으로 22만~52만원가량 오른다. 기능직 9~10급도 내년 월급액이 13만원 정도 뛴다.

총리실 고위공무원단 가급의 월급 역시 내년엔 723만원으로 올해보다 92만원(14%) 정도 오르는 등 전 직급이 오름세이다. 5급, 7급 공무원도 각각 내년 257만원, 154만원으로 올해보다 39만~23만원 정도 오른다.

한편 고위공무원단은 올해부터 가~마급에서 가~나급으로 등급을 간소화하면서 임금 체계도 가급은 가~나 평균으로, 나급은 다~마급 평균으로 바뀌었다.

강주리기자 jurik@seoul.co.kr

[서울신문 다른기사 보러가기]

사무기능직 5000명 일반직 된다

10·11월 상장 ‘알짜’ 공기업 3곳은?

’대통령 노무현’ 단 6글자…

한국은행 속여 85억 챙긴 간 큰 조폐공사

1초에 17음절 ‘아웃사이더’

미 주지사와 불륜 아르헨 여인 “누군가 이메일 해킹”

입 연 미네르바 “올 하반기도 불황 지속”
2009-06-3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