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직 물러나

입력 : ㅣ 수정 : 2009-05-08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관계 로비의혹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있는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이 7일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태광실업은 이날 오전 경남 김해시 안동 태광실업 본사 강당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박용길(61) 신임 회장의 취임식을 가졌다. 이로써 박연차 회장은 1980년부터 맡아온 태광실업 회장직을 29년 만에 사임하고 태광실업의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됐다.

신임 박 회장은 1950년대 부산 신발업계의 대표적 간판기업이었던 삼화고무 출신으로, 1980년부터 태광실업을 이끌어온 박연차 회장을 20여년간 보좌하며 부회장직을 맡아 왔다.

앞서 박연차 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승영 정산컨트리클럽 대표도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정 전 대표는 “(현재 ‘박연차 게이트’와 관련해) 참모로서 책임을 져야 하고 구속 수감 중인 박 회장을 보좌하기 위해 대표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박연차 회장도 이번 사건에 책임을 지고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는 뜻을 밝혀 박용길 부회장이 신임 회장으로 취임했다.”고 말했다.

김해 강원식기자 kws@seoul.co.kr
2009-05-08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