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삼성 ‘화학 3인방’ 유석렬·윤순봉·배호원 사장 소통·현장경영 활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09-04-27 00:26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특수(?) 임무’를 부여받고 내려온 삼성 ‘화학 3인방’의 최고경영자(CEO)들이 취임 100일을 맞는다.

임기 초반인 만큼 만족할 만한 결과물을 손에 쥐지는 못한 듯하다. 그럼에도 지난 1월 파격적인 삼성 ‘화학 계열사’의 CEO 교체를 놓고 해석이 분분해서인지 이들의 행보에 눈길이 쏠린다. 특히 화학 분야와 거리가 먼 금융과 재무, 홍보 등에서 잔뼈가 굵은 이들이어서 지난 3개월 동안 사내에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 사뭇 궁금하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유사장, 경제특강으로 직원과 소통

26일 삼성에 따르면 유석렬 삼성토탈 사장은 ‘경제 특강’으로 직원들과의 소통에 나서고 있다. 유 사장은 지난달부터 글로벌 경제 위기의 발생 과정과 산업·경제에 미치는 영향, 대처 방법 등과 관련해 강의하고 있다. ‘금융통’답게 강의 자료는 본인이 직접 챙겼다. 대산공장뿐 아니라 서울 본사 직원도 빠짐없이 참석한다.

삼성토탈 관계자는 “사례 중심으로 강의가 진행되다 보니 반응이 좋았다.”면서 “특히 베트남 전쟁에서 포로로 잡혔을 때 마지막까지 살아남은 자는 막연한 낙관주의자가 아닌 냉철한 현실인식과 믿음을 저버리지 않은 자였다는 ‘스톡데일 패러독스’ 강의가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윤사장, 미래성장 새 틀 짜기 한창

윤순봉 삼성석유화학 사장은 미래성장의 새 틀을 짜고 있다. 그동안 합작 족쇄에 묶여 단일 품목(TPA·페트병 원료)을 생산해온 삼성석유화학의 시스템을 바꾸는 작업이다. 사업다각화에 대한 직원들의 열망이 높지만 돌파구 마련이 쉽지만은 않다. 윤 사장은 경영화두 ‘4로1어’(미래로·밖으로·실질로·스스로, 더불어)를 통해 직원 소통에도 적극적이다.

●배사장, 보수적인 조직문화 바꾸기

배호원 삼성정밀화학 사장은 현황 파악과 화학 공부에 주력하고 있다. 또밀어붙이기가 아닌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보수적인 조직을 바꾸고 있다.

이들 3인방의 현장 경영도 활발하다. 이들은 지난달 ‘전미석유화학·정유협회회의(NPRA)’에 나란히 참석해 외연을 넓혔다. 특히 중국 등의 해외 거래선을 수시로 찾아 관계를 돈독히 하고 있다. 지방 공장과 연구소 방문도 잦다.

지난 3개월의 경영 성적표는 어떨까. 삼성정밀화학은 지난 24일 1·4분기 실적을 내놓았다. 매출 2456억원, 영업이익 193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각각 4%, 41% 증가했다. 1분기에 공장 보수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선방한 셈이다. 삼성석유화학은 흑자로 전환됐으며, 삼성토탈도 중국의 내수경기 부양 등으로 전년보다 나은 실적을 기록했다.

●3인의 진짜 경쟁은 지금부터

삼성의 한 관계자는 “1분기 실적은 CEO의 능력보다 글로벌 석유화학 시황이 좋아서 얻어진 결과”라면서 “올해가 지나야 CEO의 고유 색깔과 경영 능력을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그룹 화학분야 CEO 3인의 경쟁은 지금부터인 것이다.

김경두기자 golders@seoul.co.kr
2009-04-27 1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