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상’에 김주희·최형인씨

입력 : ㅣ 수정 : 2009-02-17 01: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대학생 대중문화감시단은 16일 봉사와 희생정신을 발휘한 젊은이에게 주는 ‘제6회 촛불상 수상자’로 여성복서 김주희씨와 백혈병 환자 최형인씨를 선정하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김씨는 소녀가장의 어려움을 딛고 2004년 12월 최연소 세계챔피언에 올라 사회에 희망을 불어넣었고 이후 KO승을 거둘 때마다 불우이웃을 위해 100만원씩을 기부하는 선행을 베풀어 왔다. 또 지난해 백혈병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인 최씨는 학교 친구들이 모아준 헌혈증 321장을 자신보다 더 어려운 사람들에게 기증해 귀감이 됐다.
2009-02-17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