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쇠고기 고시 후폭풍] 예비군·넥타이부대 ‘촛불’ 가세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비군 부대’와 ‘넥타이 부대’가 촛불대행진의 스타로 떠올랐다.

광화문 근처에서 대규모 행진이 벌어진 지난 29일 밤 예비군 훈련을 마친 대학생들과 직장인 30여명은 예비군복을 입은 채 거리로 나와 행진 대오의 선두와 후미를 인솔했다. 세종로 사거리 인도에서 경찰들과 시민들이 맞서자 일부에서 “도와줘요. 예비군”이라고 외쳤고, 예비군복을 입은 시위대는 재빨리 양측을 진정시켰다. 이에 시민들은 “사랑해요. 예비군”을 연호했다.

다음 아고라 자유토론방에 ‘예비군들 모입시다.’라고 처음 제안한 대학원생 신원교(28)씨는 “우리는 시민들의 방패가 되기 위해 자발적으로 모인 개인들일 뿐”이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이 분석한 예비군 효과는 ▲중고생 외에 젊은이들이 참가한다는 증거가 되며 ▲중·장·노년층에게도 호국충정의 혈기를 불러일으킬 수 있고 ▲시민을 보호할 수 있으며 ▲현역 후배들에게 광우병 반대의 당위성을 호소할 수 있다는 것이다.

30일 새벽 경찰이 시민들을 강제해산하는 과정에서 예비군 2명을 연행하자 아고라 자유토론방과 국방부 홈페이지에는 경찰을 비난하는 글이 쇄도했다. 연행자는 예비군 2명을 포함해 모두 4명이다.6월 초까지 수도권의 예비군 훈련이 집중돼 있어 촛불집회가 계속되면 ‘예비군 부대’의 참여도 늘어날 것 같다.

1987년 6월항쟁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넥타이 부대’도 장관 고시를 기점으로 거리로 나왔다.29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촛불문화제에서 만난 회사원 서현종(39)씨는 “대통령에게 걸었던 마지막 기대를 접었다.”면서 “10대,20대들이 한 달 동안 외쳐도 귀머거리 정부는 결국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직장내 팀원 모두가 거리로 나와 ‘고시철회’를 외치는 모습도 드물지 않다. 팀원 5명을 이끌고 나온 금융회사의 이용훈(43)씨는 “회식 자리에서 쇠고기 문제를 토론하다 모두가 나왔다.”면서 “주말에는 다른 팀도 우리와 함께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상지대 교양학부 홍성태 교수는 “민주화 투쟁 당시 승리의 경험이 있는 세대들이 다시 거리로 나오기 시작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면서 “광장의 힘이 정치적 힘으로 전이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비웅 장형우기자 stylist@seoul.co.kr

2008-05-31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