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들,美쇠고기 당분간 안판다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음달부터 미국산 쇠고기의 본격 수입을 앞두고 국내 대형마트들이 일제히 판매를 하지 않기로 했다.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안전성이 검증되거나 국민의 여론이 돌아설 때까지는 판매하지 않겠다는 게 대형마트들의 입장이다. 이달 초만 해도 ‘원하는 소비자가 있기 때문에 팔지 않을 수도 없다.’며 판매 가능성을 열어뒀던 것과는 대조된다. 요즘 미국 쇠고기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다는 것을 방증하는 사례다.

반면 중간 수입상들은 예정대로 들여와 식당 정육점 등 도소매 업자들을 상대로 미 쇠고기를 판매한다는 입장이다.

신세계 이마트측은 26일 “곧 미 쇠고기 수입에 대한 정부 고시가 이뤄지는 것과 상관없이 신세계 이마트는 미 쇠고기를 팔지 않기로 했다.”면서 “이달 초만 해도 소매업자로서 수요가 있다면 들여놓아야 한다는 입장이었으나 여론이 하루가 다르게 나빠지고 있어 판매하는 게 불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절대 팔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미 쇠고기 안전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기 전까지 판매가 어렵다.”고 강조했다.

홈플러스도 “판매계획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홈플러스측은 “지난달 미 쇠고기 판매를 위해 수입업자들을 접촉했을 때 업자들은 ‘지난해 국내 대형마트에서 미 쇠고기가 인기를 끌었다.’며 값을 높게 불렀다.”면서 “그 뒤 미 쇠고기에 대한 여론이 나빠져 지금은 아무리 싸게 준다고 해도 우리가 (팔)엄두를 낼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도 “계획조차 세우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는 지난달 초에만 해도 미 쇠고기 판매에 적극적인 편이었다.

반면 수입상들은 예정대로 판매한다는 입장이다.A통상측은 “대형마트는 미 쇠고기를 팔지 않기로 했지만 정육점 식당 등 도소매 업자들은 미 쇠고기가 들어오면 납품받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미 쇠고기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아 도소매 업자들이 ‘미국 쇠고기’라고 드러내놓고 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 신세계 등 한우를 팔고 있는 주요백화점들은 당초 방침대로 미 쇠고기를 판매하지 않을 방침이다. 한편 정부가 이번주 안에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새 수입조건을 고시하면 지난해 10월5일자로 중단됐던 미 쇠고기에 대한 수입 검역이 재개,6월초부터 미 쇠고기가 시중에 본격 유통될 예정이다.

주현진기자 jhj@seoul.co.kr

2008-05-27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