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하는 만화산업] “100만부 팔아도 가스비도 못내요”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힙합’ 작가 김수용
“100만부를 팔았던 제가 우리집 가스비를 못낸다면 믿겠습니까. 언젠가는 다시 빛을 볼 것으로 알고 일하지만 답답한 마음이 풀리지 않네요.”

‘힙합’으로 국내 출판 만화계에 마지막 ‘밀리언셀러’로 남은 만화가 김수용(36)씨. 서울 강북구 수유동의 작업실에서 만난 그는 이미 스타 만화가라는 어깨의 짐을 덜어버린 듯 홀가분해 보였다.

정당한 고료 받고 일할 수 있는 환경 절실

“우리 주변에는 불과 3000부를 찍는 만화가도 있어요. 작품을 만들어봤자 팔려나갈 필드도 없어 만화가가 뛰어다니고, 저작권 소송도 변호사를 직접 사서 합니다. 만화 시장은 분명히 살아있는데 단행본을 빼면 제대로 된 매체가 없으니 작가들의 설 땅은 사라질 수밖에 없죠. 정부에 고료를 맞춰 달라고 얘기하지는 못하지만, 정당한 고료를 받고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달라고 외치고 싶어요.”97년 IMF 당시 우후죽순처럼 생겨난 만화방과 대여점은 그에게 애증의 대상이 됐다. 예전에는 2000여곳에 불과한 대여점에 한 번 만화책을 갖다 줄 때마다 만화가들이 직장인 한달 월급도 손에 쥘 수 없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다. 그나마 요즘은 그런 만화방조차 사라지고 있으니 더욱 우울할 수밖에 없다.

“한 해에 5억원도 안 되는 돈이 만화계에 지원된다는 사실은 잘 모를 거예요. 그것도 신인 공모전에만 지원되니 업계의 창작 지원금은 사실상 ‘0원’이나 마찬가지죠. 문화 관계 기관들이 뭘 한다고는 하는데 현실로 느껴지지 않아 잘 모르겠어요. 차라리 법률 문제 만이라도 정부가 대행해줄 수 있다면 감지덕지할 것 같아요.”

같은 작업실에서 만화가 지망생들에게 강의를 끝낸 중견 만화가 권가야(42)씨도 한 마디 거들었다.“만화를 사랑하는 독자들이 있는 한 폭삭 무너지지는 않겠죠. 한국 영화가 어느 정도 기본이 다져졌듯이 만화도 뿌리만 잘 내려주면 무너지지 않을 겁니다. 정부가 뿌리에 물을 줄 만큼 여력이 안 된다면 연구라도 해서 왜 뿌리가 내리지 않는지 그 답이라도 제시해야 합니다.”

스타급 외에는 생활고 허덕

만화가들의 생활고는 비단 출판 만화업계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다. 일부 스타 작가를 제외하면 온라인 연재 작가의 고료는 많아야 오프라인 작가의 60∼70% 수준에 불과하다. 심지어 회당 8만원 정도의 고료를 받고 생활하는 만화가조차 무료로 만화를 게재하는 만화가에게는 부러움의 대상일 뿐이다.

‘마음의 소리’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조석(25)씨. 그는 온라인 만화 업계에 대해 “(원고료가) 100이 아니면 0인 비정한 세계”라고 토로했다.“온라인 만화 시장이 결코 만만하지 않아요. 기업들은 무료로 광고용 만화를 그려달라고 하고 온라인 만화가를 전문가로 취급조차 하지 않아요. 저는 그나마 포털 사이트에서 데뷔할 때 고료를 받고 시작했지만 돈 한푼 받지 못하고 일하는 형들도 많아요.” 그는 무엇보다 국내 시장에서 만화가들이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창작 기반을 만들어주는 일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정현용기자 junghy77@seoul.co.kr
2008-01-01 4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