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족주의로 먹고사는 사람 많다’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예계에서 ‘민족주의’가 새삼 화두다. 연예기획자 박진영씨가 인터뷰에서 “정치권과 언론이 한류를 문화적 소통으로 이해하지 않고 민족주의의 틀 안에 끼워 넣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놓고 인터넷에 연일 뜨거운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중국·일본은 물론 동남아 국가 등에서도 반한류 정서가 심심찮게 목격되는 상황에서, 가벼이 흘려보낼 수 없는 진단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박씨는 “민족주의로 먹고사는 사람이 너무 많다.”고 했다. 그의 지적을 인용하지 않더라도, 한류에 ‘민족’을 덧씌워 상업적으로 이용하려는 분위기가 곳곳에서 목격되고 있다. 바람직하지도 않고, 오래갈 수도 없는 시도라 하지 않을 수 없다. 한류의 발전 족적을 보면 더욱 극명하다. 한류는 국가나 민족을 떠나 동시대의 고민과 감성을 공유하는 콘텐츠를 제공했기에 가능했다. 어쩌면 대한민국이라는 브랜드를 전면에 부각시키지 않았기에 더욱 빠르게 확산된 측면이 있다고 본다. 중국이나 일본과 같은 정치·경제적 강대국의 이미지가 없는 게 오히려 장점이 됐을 것이다.

우리도 이제 좀더 넓은 시각에서 접근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더구나 문화 콘텐츠를 생산하는 데 있어 국수적인 태도를 보인다면 한류의 미래는 어두울 수밖에 없다. 우리의 정서를 강요하는 방식으로는 세계인의 감동을 이끌어낼 수 없다. 국내의 분위기가 유연해져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민족’의 이데올로기로 아직 다툼을 하는 전근대적인 문화계 풍토가 우려스러운 것도 이 때문이다.

2007-02-09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