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대 증원 조정’ 건의 수용 가닥…한 총리, 대국민 브리핑

정부 ‘의대 증원 조정’ 건의 수용 가닥…한 총리, 대국민 브리핑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4-04-19 10:35
업데이트 2024-04-19 18:0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대통령실 “숫자에 열려있어, 수용 긍정적”
중대본 논의 후 오후 3시 韓, 특별 브리핑
내년 의대 정원 규모도 단계적 축소될 듯

이미지 확대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퇴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진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서대문구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기념식 참석 뒤 굳은 표정으로 행사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퇴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진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서대문구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기념식 참석 뒤 굳은 표정으로 행사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의과대학 정원 2000명 증원 규모를 자율적으로 조정할 수 있게 해달라는 국립대 총장들의 건의를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19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할 전망이라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밝혔다.

한 총리는 중대본 회의를 마친 뒤 오후 3시 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대국민 특별브리핑을 통해 이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의대 증원 2000명이란 숫자에 대해서는 열려 있다”며 “의견을 가져오면 당연히 긍정적으로 생각해볼 부분이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중대본이 최대한 빨리 논의해서 결정해야 한다. 입시가 있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확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강원·경상국립·경북·제주·충남·충북대 등 6개 국립대 총장은 대정부 건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정부는 2025학년도 대학 입학 전형의 경우, 대학별로 자체 여건을 고려해 증원된 의대 정원의 50~100% 범위 안에서 자율적으로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처를 해줄 것을 건의한다”고 밝혔다. 해당 건의문에 부산대·전남대·전북대는 참여하지 않았다.

정부가 지난달 20일 발표한 2025학년도 대학별 의대 증원분에 따르면, 경북대(90명), 경상국립대(124명), 충남대(90명), 충북대(151명) 등 4곳에서만 정원을 200명을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이들의 건의를 수용할 경우 내년도 의대 증원 규모는 애초 2000명에서 대폭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한발 더 나아가 내년 이후 의대 정원 규모도 단계적으로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