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안희정, 부인 재판정 세운 것 비겁한 짓”

전여옥 “안희정, 부인 재판정 세운 것 비겁한 짓”

입력 2018-07-14 10:28
업데이트 2018-07-14 10: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질문에 답하는 안희정
질문에 답하는 안희정 수행비서 성폭력 의혹으로 재판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5차 공판에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7.13 연합뉴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비서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향해 “부인을 재판정에까지 세운 것은 비겁한 짓이며, 매우 잔인한 일”이라고 비난했다.

전 전 의원은 13일 오후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이날 안 전 지사의 부인 민주원씨가 5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것을 언급하며 “이 모든 일의 원인은 바로 안희정 전 지사”라며 “한때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았던 그의 실체를 알게 돼 다행이지만, 그를 둘러싼 사람들의 고통은 녹록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노무현 정권 시절, 정치자금 수수문제로 재판정에 섰을 때 그는 ‘집권한 정권이라도 무겁게 처벌해 달라’고 말했다”며 “정치적 수사만 멋지게 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안 전 지사의 부인 민씨에 대해 “그녀는 왜 나왔을까? 차라리 죽는 게 낫다는 심정으로 출석했을 것이다. 그리고 남편이 아니라 두 아들을 지키기 위해 나왔을 것”이라며 “안 전 지사는 부인에게 남편으로서뿐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못 할 짓을 했다. 그의 최선은 부인을 사람들의 눈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이 우선되어야 했다. (부인을) 재판정에 나오게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실의 의무를 저버리는 것을 떠나 부인을 재판정에까지세운 것은 비겁한 짓이고, 매우 잔인한 일”이라며 “한 남편으로서, 한 인간으로서 그는 할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 전 전 의원은 이번 재판에 대해 “삼류 막장 드라마를 찜쪄먹을 듯 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충남지사’로서 8년 동안 왕 노릇을 한 안희정 전 지사의 ‘위력’에 의한 일이었던 혹은 피해자 김지은씨의 ‘질투’에 의한 ‘미투‘’였던 지를 떠나 참 보기 역겨운 한 장면”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과거 섹스스캔들에 휩싸였던 타이거 우즈가 “나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다”고 말한 것에 빗대어 “‘지방권력의 8년 왕’으로서 안희정 전 지사도 ‘나는 이래도 된다’라고 생각했었나 보다”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