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바보야 문제는 당신’…尹, 무참히 사과하는 순간 올 것”

조국 “‘바보야 문제는 당신’…尹, 무참히 사과하는 순간 올 것”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4-04-17 13:45
업데이트 2024-04-17 14: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국무회의 모두발언과 관련해 1992년 미국 대선 당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캠프의 대선 슬로건인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stupid, it‘s the economy)를 영어로 말한 뒤 “(이 구호를) 약간 바꾸면 ‘스투핏, 잇츠 유’(stupid, it’s you·바보야 문제는 당신)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 대표는 17일 유튜브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총선 참패 후에도 모든 문제의 근원이 대통령 자신임을 인식 못 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대표는 “국정 기조는 잘했고 자기 철학은 옳은데 밑에 장관과 공무원들이 잘못했다거나 국민이 못 알아들었다고 한 것으로 참 말도 안 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전날 모두발언에서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께서 체감하실 만큼의 변화를 만드는 데 모자랐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조 대표는 “(앞으로도) 결정적인 사건 두세 개가 더 발생할 거라고 생각하고, 그랬을 때 (윤 대통령이) 무참한 방식으로 사과하는 순간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훈, 엉뚱하게 ‘이·조 심판’ 이야기…선거에 도움”
조 대표는 이번 총선 선거운동에서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을 제기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이 정권 황태자로, 심판은 자기가 당해야 하는데 왜 야당을 심판한다고 하는가”라고 되물은 뒤 “엉뚱하게 이재명, 조국 심판 이런 이야기하는 것이 너무 웃겼다”고 평했다.

조 대표는 “한 전 비대위원장이 야권이 200석이 넘으면 (내가 국회에서) ‘셀프 사면’을 할 것이라고 하더라. 그러면 기자들이 나에게 곧바로 물어본다. (그래서) 국회는 사면권이 없다고 답했다”면서 한 전 비대위원장이 계속 조국혁신당을 언급해 오히려 선거에 도움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동훈 특검법’이 통과되면 국민의힘 의원 일부가 합류할 수도 있고 심지어 윤 대통령이 삐쳐서 동의하라고 비밀리에 지시할 수도 있지 않나”라며 “(한동훈은) 수사받아야죠”라고 직격했다.

조 대표는 세종에서 조국혁신당의 비례대표 투표 득표율이 높았던 데 대해 “공무원 집합 거주지역인 세종시에서 가장 강하게 윤석열 정권과 싸우고 윤 대통령을 비판한 조국혁신당을 1등을 만들어준 것”이라며 “1차 레임덕인 공무원들의 이탈이 시작된 것”이라고 자평했다.

‘골프·주식·코인 금지’ 조치 “꼬투리 잡히지 말자는 취지”
조 대표는 국회 회기 중 골프, 주식 신규투자, 코인 보유 등을 금지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서는 “꼬투리 잡히지 말자는 취지”라며 “내가 직접 일종의 ‘십계명’을 정리해 당선자들에게 배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22대 국회 개원 후 법안 발의 계획으로는 “검찰개혁 말고도 민생 관련 중요 법안을 하나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