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의협 지도부 5명 6~7일 소환 조사

경찰, 의협 지도부 5명 6~7일 소환 조사

조희선 기자
조희선 기자
입력 2024-03-04 10:51
업데이트 2024-03-04 10:5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의대 정원 증원 및 필수 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에서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의대 정원 증원 및 필수 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에서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의대 정원 증원을 둘러싼 정부와 의료계 간 대치가 격화되는 가운데 경찰이 대한의사협회(의협) 전현직 간부들에게 이번 주 소환을 통보했다. 이들의 의료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예정이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공공범죄수사대는 김택우 의협 비상대책위원장, 주수호 의협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 박명하 비대위 조직강화위원장,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 노환규 전 의협 회장 등 의협 전현직 간부 5명에게 오는 6~7일 소환 조사를 통보했다.

앞서 김 비대위원장 등 현직 간부 4명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를 한 경찰은 이날 노 전 회장에 대해서도 출국 금지를 요청할 예정이다.

경찰은 지난 1일 의협 전현직 간부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 내 비대위 사무실, 김 비대위원장의 자택 등지에서 의협 회의록과 업무일지, 단체행동 지침 등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 당시 해외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 노 전 회장에 대한 압수수색은 지난 3일 이뤄졌다.

이는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27일 김 비대위원장 등 5명을 의료법 위반과 형법상 업무방해, 교사·방조 등의 혐의로 경찰청에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복지부는 이들이 전공의의 집단 사직을 지지하고 집단행동을 교사·방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로써 전공의들이 소속된 수련병원의 업무를 방해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조희선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