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나발니 죽음, 푸틴 책임…그의 깡패들이 움직인 결과”

바이든 “나발니 죽음, 푸틴 책임…그의 깡패들이 움직인 결과”

권윤희 기자
권윤희 기자
입력 2024-02-17 09:10
업데이트 2024-02-18 11:2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美 하원에 우크라지원 예산안 처리 촉구
“러 나토 공격시 美, 동맹 지킬 것”
트럼프 ‘나토 경시’ 발언 비판
“역대 대통령들이 무덤에서 탄식”
“현재로선 미국인에 핵위협 없다”

이미지 확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루스벨트품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 야당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사망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러시아 연방 교도소 당국은 이날 나발니가 러시아 최북단 시베리아 지역 야말로네네츠 자치구 제3 교도소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2024.2.16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루스벨트품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 야당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사망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러시아 연방 교도소 당국은 이날 나발니가 러시아 최북단 시베리아 지역 야말로네네츠 자치구 제3 교도소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2024.2.16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옥중 사망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비판하면서, 유럽의 동맹을 러시아로부터 지키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원래 일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어 “전 세계 수백만 명이 그렇듯 난 정말로 알렉세이의 사망 소식이 놀랍지 않으며, 격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발니에 대해 독살 테러를 당하고 수감된 상태에서도 푸틴 대통령의 거짓말을 비판한 “강력한 진실의 목소리였다”면서 “착각하지 말라. 나발니의 죽음에 푸틴이 책임이 있다. 푸틴에게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푸틴은 지금 우크라이나에서 우리가 목격하는 것처럼 다른 나라의 국민을 공격할 뿐 아니라 자국민을 상대로도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발니가 암살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정확히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나발니의 죽음이 푸틴과 그의 깡패들이 한 어떤 행동에 따른 결과라는 데에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그는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발니의 죽음은 미국이 푸틴의 공격과 전쟁범죄에 맞서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한다면서, 미국 상원이 가결한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안을 하원은 서둘러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역사가 하원을 지켜보고 있다”면서 “이 대단히 중요한 순간에 우크라이나를 지원하지 못한다면 그것은 절대 잊히지 않고 역사의 장에 기록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원이 안보지원 예산안을 처리하지 않은 채로 전날 휴회에 들어간 것을 두고도 “2주(간의 휴회)! 그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이것은 미국이 신뢰할 만한 동맹이 아니라는 실질적인 우려를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미지 확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루스벨트품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 야당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사망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러시아 연방 교도소 당국은 이날 나발니가 러시아 최북단 시베리아 지역 야말로네네츠 자치구 제3 교도소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2024.2.16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루스벨트품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고, 러시아 야당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사망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러시아 연방 교도소 당국은 이날 나발니가 러시아 최북단 시베리아 지역 야말로네네츠 자치구 제3 교도소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2024.2.16 AP 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회견 중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경시 발언도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모두 전직 대통령이 한 위험한 발언을, 나토 동맹국들이 돈을 내지 않으면 러시아가 침공하도록 권유하겠다고 한 발언을 반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토 설립 당시 대통령이었던 해리 트루먼과 이후 재임한 미국 대통령들이 “무덤에서 탄식할 것”이라며 “내가 대통령인 한 미국은 나토 동맹들에게 한 신성한 약속을 이행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또 “푸틴이 나토 동맹을 공격하면 미국은 나토의 영토를 한 치도 양보하지 않고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발니의 죽음과 관련해 러시아에 어떤 조치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 “여러 선택지를 보고 있다”고 답했다.

최근 미국 정치권에서 ‘심각한 국가안보 위협’ 논란을 일으켰던 러시아가 개발 중인 위성 공격 역량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미국이나 세계 어디에 있는 누구에게도 핵 위협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러시아가 위성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시스템을 우주로 발사할 역량이 있다는 사실을 파악했지만 러시아가 아직 행동하지 않았고 그러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권윤희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