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오해”… 이동국 부부 고소한 병원장, 소송 취하

“저의 오해”… 이동국 부부 고소한 병원장, 소송 취하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3-12-23 15:34
업데이트 2023-12-23 15: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축구선수 이동국. KFA 제공
축구선수 이동국. KFA 제공
이동국 부부를 사기미수 혐의로 고소했던 산부인과 원장이 하루 만에 소송을 취하했다.

지난 22일 이동국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씨 부부를 사기미수 혐의로 고소했던 산부인과 원장 A씨는 “저의 오해에서 비롯됐다”라며 소송 취하 의사를 밝혀왔다.

앞서 경기 성남의 한 대형 산부인과 원장인 A씨는 지난 15일 사기미수 혐의로 이씨 부부를 경찰에 고소했다.

B 산부인과는 2013년 7월 이씨 부부의 쌍둥이 자매, 2014년 11월 ‘대박이’로 알려진 아들이 출생한 곳이다.

이씨 측은 “B 산부인과에서는 이동국 가족의 초상권을 10년간 무단으로 사용했다. 이동국 부부는 약 3년 전 출산 관련해서 서류를 찾기 위해 해당 병원을 방문했다가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됐다”고 했다.

이들 부부는 결국 지난해 10월 A씨를 상대로 모델 계약서를 첨부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조정 신청을 진행했다. 하지만 A씨가 개인회생을 신청하면서 조정 또한 중단됐다고 한다.

이씨 측은 A씨의 경찰 고소에 “공인인 저를 악의적으로 엮은 느낌”이라고 했다.

이후 지난 21일 소속사를 통해 “명백한 허위 사실로 대중을 기만하고 있는 A씨를 상대로 현재 명예훼손 및 무고죄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