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한 ×× 누구냐”…슈퍼카 ‘주차빌런’, 3칸 가로주차

“신고한 ×× 누구냐”…슈퍼카 ‘주차빌런’, 3칸 가로주차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3-12-04 16:39
업데이트 2023-12-04 16:3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경기 김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장애인 주차공간 3칸에 걸쳐 가로주차를 한 람보르기니 우루스 차량.  보배드림 캡처
경기 김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장애인 주차공간 3칸에 걸쳐 가로주차를 한 람보르기니 우루스 차량.
보배드림 캡처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했다가 신고를 당하자 주차칸 3개에 걸쳐 ‘가로 주차’를 한 차주가 논란이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우리 아파트에도 빌런 등장 두 번째’라는 글이 올라왔다.

경기 김포 장기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제보자는 “예전에 경비실 앞 우루스 주차 사건이 있었던 아파트 단지”라고 소개하며 “동일한 차종의 ‘빌런’(공공에 민폐를 끼치는 사람)이 또 등장했다. 차 번호를 확인해보니 저번 그 차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제보자가 올린 사진을 보면 슈퍼카 람보르기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인 노란색 우루스가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3칸에 걸쳐 가로로 넓게 주차된 모습이 담겨있다.

우루스 차주가 차 유리창에 끼워둔 종이에는 “밤늦은 시간에 퇴근하면 주차장에 주차공간이 없는데 어디다 주차를 하냐”며 불만이 적혀 있었다.

그러면서 “장애인주차구역에 오전 9시까지 주차해도 된다면서 사진 찍어 30건이나 제보한 ××는 누구냐”라며 이미 규정 위반으로 신고를 당한 사실을 밝혔다. 즉 자신을 신고한 주민을 오히려 나무라며 그에 대한 보복으로 가로주차를 했다고 드러낸 것이다.
이미지 확대
경기 김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장애인 주차공간 3칸에 걸쳐 가로주차를 한 람보르기니 우루스 차량 차주가 차에 남긴 메시지.   보배드림 캡처
경기 김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장애인 주차공간 3칸에 걸쳐 가로주차를 한 람보르기니 우루스 차량 차주가 차에 남긴 메시지.
보배드림 캡처
우루스 차주는 “내 주차공간 하나는 주고 나서 신고하라”면서 “내 집에 내 주차공간이 없다는 게 말이 되냐”고 따졌다.

차주의 항의에 제보자는 “오전 9시까지는 장애인 주차구역에 대도 된다는 생각은 어디서 나온 건지”라며 혀를 찼다.

이후 우루스 차주의 가로주차 행태에 불만을 가진 다른 주민이 나서 우루스 차주에게 응징을 가한 사실도 전해졌다.
이미지 확대
경기 김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장애인 주차공간 3칸에 걸쳐 가로주차를 한 람보르기니 우루스 차량. 우루스 차량에 분개한 다른 주민이 우루스 차량 옆에 바짝 붙여 주차를 했다.  보배드림 캡처
경기 김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장애인 주차공간 3칸에 걸쳐 가로주차를 한 람보르기니 우루스 차량. 우루스 차량에 분개한 다른 주민이 우루스 차량 옆에 바짝 붙여 주차를 했다.
보배드림 캡처
제보자는 이날 추가로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화가 난 그랜저 형님 등장”이라고 설명했다.

추가로 공개된 사진엔 우루스 차량 바로 옆에 흰색 그랜저가 바짝 붙어 주차된 모습이 담겨있었다. 그랜저 차주는 “이 차(노란색 우루스) 때문에 이렇게 댑니다”라는 메시지를 차 유리에 붙여 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7월에 이 아파트에서 주황색 람보르기니 우루스 차량이 인도를 막고 경비실에 항의하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차주는 자주 불법주차를 하다가 주차위반 스티커를 받게 되자 경비실에 항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커지자 주황색 우루스 차주는 “늦은 시간 퇴근하고 귀가하면 주차 자리가 없어 이면주차를 하던 중 아파트 규정이 바뀌고 주차위반 스티커 접착제도 강력해지면서 아침마다 스티커를 떼느라 화가 났다”면서 “경솔한 행동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차주는 해당 차량을 중고로 판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