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野 “민생 향해 달리겠다”면 방탄 굴레부터 벗어라

[사설] 野 “민생 향해 달리겠다”면 방탄 굴레부터 벗어라

입력 2023-08-30 02:09
업데이트 2023-08-30 02:0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구호 외치는 민주당
구호 외치는 민주당 29일 강원도 원주 오크밸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이재명 대표와 박광온 원내대표 등이 현안 관련 결의문 발표 후 구호를 외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을 정기국회와 내년 총선 전략 마련을 위한 여야의 연찬회와 워크숍이 어제 끝났다. 국민의힘은 결의문을 통해 정쟁을 지양하고 민생을 우선 챙기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워크숍 마무리 발언을 통해 “민생경제 회복의 불씨를 마련하고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농단하는 수많은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도 반드시 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의 발언은 잇단 흉악범죄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등에 대한 정부 대응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유체이탈 화법으로도 들린다. 이 대표에게 얽힌 각종 의혹의 진상 규명은 왜 언급하지 않나. 불체포특권을 포기하겠다면서 검찰 조사는 왜 또 차일피일 미루는가.

이 대표는 그제 쌍방울그룹의 대북 송금 의혹 사건과 관련해 제3자 뇌물 혐의로 다음달 4일 검찰 출석을 통보받았지만 응하지 않을 태세다. 앞서 검찰은 국회 비회기 중인 이달 30일 출석을 통보했지만 이 대표가 응하지 않아 날짜를 다시 통보했다. 이 대표는 어제 워크숍 후 검찰 출석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당에서는 다음달 11~15일 사이 출석 가능성을 점치고 있을 뿐이다.

이 대표는 지난 2월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부결된 이후 6월과 7월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과 최고위원회의 등에서 불체포특권 포기를 연거푸 선언했다. 그럼에도 검찰 출석 일정을 두고 또다시 숨바꼭질하는 듯한 이 대표의 태도는 불체포특권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도로 비쳐진다. 오죽했으면 민주당 안에서조차 “심청이처럼 인당수에 몸을 던지면 왕비가 될 것”(설훈 의원)이라는 말이 나왔겠는가. 체포동의안이 오면 당당하게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라는 주문이다. 이 대표와 민주당이 진정으로 민생을 챙기겠다면 방탄의 굴레부터 벗어야 한다.
2023-08-30 27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