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 해변 낙뢰’ 심정지 회복 30대 끝내 숨져

‘양양 해변 낙뢰’ 심정지 회복 30대 끝내 숨져

윤예림, 신진호 기자
입력 2023-06-11 11:22
업데이트 2023-06-11 11:2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양양 설악해변서 낙뢰 추정 사고
양양 설악해변서 낙뢰 추정 사고 10일 오후 7시 33분께 강원 양양군 강현면 전진리 설악해변에서 낙뢰 추정 사고로 6명이 쓰러졌다. 이 중 1명은 심정지 상태이고 나머지 5명이 구급차와 자차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2023.6.10 강원도 소방본부 제공
지난 10일 오후 강원 양양군 해변에서 벼락을 맞고 쓰러졌던 30대 남성이 끝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33분쯤 양양군 강현면 전진리 설악해변에서 낙뢰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된 조모(36)씨가 11일 오전 4시 15분쯤 끝내 숨졌다. 함께 사고를 당한 노모(43)씨 등 4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조씨는 전날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돼 10여분 만에 호흡과 맥박이 돌아왔으나 의식은 없었고, 노씨는 의식이 혼미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 확대
양양 설악해변서 낙뢰 추정 사고
양양 설악해변서 낙뢰 추정 사고 10일 오후 7시 33분께 강원 양양군 강현면 전진리 설악해변에서 낙뢰 추정 사고로 6명이 쓰러졌다. 이 중 1명은 심정지 상태이고 나머지 5명이 구급차와 자차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2023.6.10 강원도 소방본부 제공
소방 당국은 전날 “‘해변에 벼락을 맞고 여러 명이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면서 “벼락을 맞고 물에 휩쓸려가는 사람들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사고 직후 현장에 있던 시민 등이 119 도착 전에 쓰러진 부상자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중상자를 포함해 부상자 중 5명은 서핑을 끝내고 해변에 앉아 있었으며, 경상인 20대 1명은 우산을 쓰고 가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한편 낙뢰 사고 전후로 강원도청과 속초시청에서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고 있으니 낙뢰에 주의하고 해안가 등 위험 지역 출입을 자제해 달라’는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윤예림 인턴기자·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