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각질 정리하다 커피 제조”… 프랜차이즈 본사 결국 사과

“발 각질 정리하다 커피 제조”… 프랜차이즈 본사 결국 사과

이정수 기자
이정수 기자
입력 2023-06-10 23:33
업데이트 2023-06-10 23:3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프랜차이즈 커피 브랜드의 한 지점에서 점주가 발을 만지던 손으로 커피를 제조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논란이 커지자 본사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사과했다.

지난 9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카페 위생 문제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키오스크로 커피를 결제하고 기다리는데 안에서 발 각질 정리하시던 사장님이 갑자기 나오셔서 제 커피를 제조했다. 각질 정리하던 장갑 그대로…”라고 밝혔다.

A씨는 “신경 안 쓰려다가 도저히 못 먹겠더라. 발 각질 가루가 커피에 들어간 느낌”이라며 “프랜차이즈 본사 고객센터에 전화해 상황 설명 후 커피값을 환불해달라고 했는데 도와줄 수 있는 건 없고 위생교육을 강화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A씨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점주로 보이는 인물이 장갑을 낀 채 발을 만지는 모습이 담겼다.

이 글은 하루 만에 20만회 가까이 조회됐고, 25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이미지 확대
프랜차이즈 지점의 위생 논란에 대해 더벤티 본사 측은 10일 사과했다. 더벤티 홈페이지 캡처
프랜차이즈 지점의 위생 논란에 대해 더벤티 본사 측은 10일 사과했다. 더벤티 홈페이지 캡처
논란이 커지자 프랜차이즈 커피 브랜드 ‘더벤티’ 측은 10일 본사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에 발생한 위생 관련 문제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문제가 발생한 매장에 대해 위생관리 향상을 위해 적극적이고 철저한 교육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피해를 입은 고객께도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후속 절차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맹점 관리에 미흡했던 본사의 책임에 대해 무거운 마음을 갖고 있으며 이번 일을 통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수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