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체로 돌아다니며 성폭행…‘공포의 20분’ 피해자만 3명

나체로 돌아다니며 성폭행…‘공포의 20분’ 피해자만 3명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3-06-10 11:09
업데이트 2023-06-10 14: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30대 남성 노원구 일대 성폭행

이미지 확대
지난 7일 노원구 공릉동에서 세 차례에 걸쳐 20분 동안 여성들을 상대로 세 차례의 성폭행을 시도한 30대 남성. KBS 방송화면 캡처
지난 7일 노원구 공릉동에서 세 차례에 걸쳐 20분 동안 여성들을 상대로 세 차례의 성폭행을 시도한 30대 남성. KBS 방송화면 캡처
서울 한복판에서 20여분간 모르는 여성들을 상대로 연달아 성폭행을 시도한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 북부지법은 강간치상과 강제추행, 강간미수 등의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에 대해 지난 8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일 오전 12시 20분쯤 노원구 공릉동 골목길에서 지나가던 여성의 입을 막고 넘어뜨려 성폭행하려다 실패하고 도주했다. 이후 다른 장소로 이동해 또 다른 여성의 신체를 성추행하고 도망쳤다.

A씨는 이 과정에서 옷을 벗은 채 한 음식점에 들어가기도 했다. 해당 음식점 사장은 “나체로 들어와서 (가게에 있는) 아줌마한테 접근해 소리 지르고 (난리가 났다)”며 “내가 나가라고 했더니 (피의자가) 나가서 옷을 입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는 이날 12시 40분쯤 3번째 범행 장소인 인근 가게로 가서 또 다른 여성을 성폭행하려다가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세 번의 범행에 걸린 시간은 20여분이었다. 짧은 시간에 갑자기 성폭력 신고가 빗발치자 경찰은 각각 다른 사람이 벌인 사건이라고 여겼다가 추후 동일인에 의한 피해였음을 확인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