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부산 또래 살인 피의자 자백…“살인 충동 해소하려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3-06-01 16:3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범죄 관련 방송, 도서 보며 살인 충동
과외 앱서 학부모 행세하며 대상 물색
교복 입고 피해자 집 방문해 범행
경찰, 1일 신상공개 여부 결정

1일 부산경찰청이 과외 중개 앱에서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여)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부산경찰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일 부산경찰청이 과외 중개 앱에서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여)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부산경찰청 제공

과외 중개 앱에서 만난 또래를 무참히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여)씨가 범죄 수사 방송, 관련 도서 등을 보면서 생긴 살인 충동을 해소하려고 범행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1일 부산경찰청과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살인, 사체 유기 혐의로 구속된 정씨가 경찰과 가족의 설득에 지난 31일 범행 동기를 자백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평소 인터넷과 방송매체 등의 범죄 수사 프로그램에 관심이 많았으며, 이를 보며 살인 충동이 생겨 실제 행동에 이르게 됐다고 진술했다.

정씨는 과외 중개 앱에서 만난 A씨의 집에 지난 26일 찾아가 그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경남 양산 낙동강변의 한 풀숲에 버린 혐의를 받는다. 정씨와 A씨는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로, 지난 24일 과외 중개앱을 통해 처음 만났다. 단지 A씨가 여성이고 혼자 산다는 이유로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정씨는 앱에서 학부모 행세를 하며 강사로 등록한 A씨에게 중학교 3학년 딸을 보낼테니 과외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틀 뒤 정씨는 중고 교복을 사입고 흉기를 소지하고 A씨의 집에 방문해 살인을 저질렀다. 이후 자신의 집에 들러 여행용 가방을 챙겨 A씨의 집으로 향했고, 가방에 훼손한 시신 일부를 담아 지난 27일 오전 1시쯤 택시를 타고 낙동강변에서 내려 시신을 유기했다.
부산 또래 살인 사건의 피의자 A씨가 지난 26일 시신 유기에 쓴 여행용 가방을 챙겨 자신의 집을 나가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산 또래 살인 사건의 피의자 A씨가 지난 26일 시신 유기에 쓴 여행용 가방을 챙겨 자신의 집을 나가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정씨의 범행은 큰 여행용 가방을 든 여성이 인적이 드문 시간에 풀숲으로 향하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의 신고로 드러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정씨를 붙잡았을 때 시신 유기에 쓴 여행용 가방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가방 안에는 A씨의 신분증이 있었다. 경찰은 A씨의 집에서 나머지 시신 일부롤 발견하고 정씨를 긴급체포했다.

정씨는 체포 이후 줄곧 말다툼을 하다가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지만, 수사 과정에서 약 3개월 전부터 ‘시신 없는 살인’ 등을 검색하고, 도서관에서 범죄 관련 도서를 다수 대여하는 등 범행을 계획한 정황이 드러났다.

경찰 조사 결과 정씨는 범행 전부터 살인과 사체유기 등을 대략적으로 계획했으며, A씨가 실종된 것으로 위장하려고 신분증과 지갑, 휴대전화 등을 챙겼으나 미처 처리하지 못한 상태에서 붙잡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가 정신과 치료 등을 받은 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사이코패스’ 범죄에 해당하는 지는 전문가와 함께 검토할 것”이라며 “현재까지 추가 범죄가 있는 것으로 볼 정황은 없지만, 계속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경찰청은 이날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범죄의 중대성·잔인성 인정되고 유사범행 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신상공개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정씨의 얼굴과 이름, 나이를 공개했다. 부산경찰청이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한 것은 2015년 10월 5일 부산진구에서 발생한 실탄사격장 총기 탈취 사건 이후 8년 만이다.

부산 정철욱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발행)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