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먹었는데”…日컵우동서 살아있는 개구리 나왔다(영상)

“다 먹었는데”…日컵우동서 살아있는 개구리 나왔다(영상)

윤예림, 신진호 기자
입력 2023-05-24 18:00
업데이트 2023-05-24 18: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마루가메제면 컵 우동에서 발견된 개구리. 트위터 @kaito09061
마루가메제면 컵 우동에서 발견된 개구리.
트위터 @kaito09061
20만개가 넘게 팔린 일본 컵 우동에서 살아있는 개구리가 발견됐다.

24일(현지시간) 일본 교도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마루가메제면 본사는 한 소비자가 구매한 컵 우동에서 살아있는 개구리가 나온 것과 관련해 “큰 걱정과 폐를 끼쳐 깊은 사과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일본의 한 누리꾼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마루가메제면) 우동을 먹었더니 느닷없이 개구리가 나왔다. 바닥까지 먹고 나서야 눈치를 챘다”면서 영상을 공개했다.

논란이 된 제품은 지난 16일부터 해당 업체가 테이크아웃 전용으로 판매한 컵 우동인 ‘매콤 탄탄 샐러드 우동’으로, 3일 만에 누적 판매량 20만개를 넘겼다. 재료가 들어간 세로형 컵 용기를 흔들어 먹는 ‘쉐이크 우동’ 라인이다.

이 제품을 제공한 것은 나가사키 이사하야점이었으나, 개구리는 해당 가게가 아닌 원재료 채소 가공 공장에서부터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업체는 거래처의 모든 공장에서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는 오는 25일까지 생채소가 들어간 모든 상품 판매를 중단할 예정이다.
마루가메제면 컵 우동에서 발견된 개구리. 트위터 @kaito09061
마루가메제면 컵 우동에서 발견된 개구리.
트위터 @kaito09061
현지 BBS산인방송은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5월 하순부터 6월까지는 동면에서 깨어난 개구리가 가장 활발한 번식 시기에 접어든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마루가메제면은 전 세계에 1000개 이상 점포를 운영 중인 대형 체인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에서는 2012년 서울 마포구 오픈한 1호점을 시작으로 최대 12개 점포를 운영했으나, 2019년 한국 내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실적이 악화해 한국에 남은 점포를 모두 폐쇄했다.
윤예림 인턴기자·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