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하루아침에 16명 성폭행한 적도”…JMS 변호인들 ‘전원 사임’

“정명석, 하루아침에 16명 성폭행한 적도”…JMS 변호인들 ‘전원 사임’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3-03-16 14:41
업데이트 2023-03-16 14: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법무법인 광장 “변호인 6명 전원 사임…구체적 이유 못 밝혀”

이미지 확대
최근 넷플릭스 시리즈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가 공개된 이후 JMS와 관련한 후폭풍이 거세다. 사진은 JMS 정명석 총재. JTBC 캡처
최근 넷플릭스 시리즈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가 공개된 이후 JMS와 관련한 후폭풍이 거세다. 사진은 JMS 정명석 총재. JTBC 캡처
정명석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의 여신도 성폭행 혐의 재판을 맡아온 법무법인 광장의 변호인들이 전원 사임하기로 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법인 광장은 정씨 사건을 심리하는 대전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나상훈)에 변호인 철회 신청서를 냈다.

광장 측은 “변호를 맡은 6명 모두 사임하기로 결정했다”며 “구체적인 이유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사임 이유는 밝히지 않았지만 JMS에 대한 사회적 공분이 거세 변호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김도형 “정명석, 16명을 하루아침에 전부 성폭행한 적도”
앞서 JMS 피해자모임 ‘엑소더스’의 전 대표 김도형 단국대 수학과 교수는 JMS간부들이 정 총재에게 잘 보이기 위해 의도적으로 예쁘고 키가 큰 20대 여성을 포섭해 성상납 제물로 바쳤다고 폭로했다.

김 교수는 “이 집단의 특징이 젊은 사람을 집중적으로 전도를 하는 것으로 30대, 40대, 50대를 전도하는 건 별로 보지 못했다”며 “항상 20대 젊은 신도를 전도한다”고 강조했다.

20대가 의심보다는 호기심이 많기 때문에 집중 표적이 되고 있다며 “그러다 보니까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등 JMS 동아리가 없는 대학이 어디냐라고 묻는 게 오히려 적절하다”라는 말로 거의 모든 대학에 JMS 손길이 뻗어있다고 했다.
이미지 확대
넷플릭스 시리즈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시리즈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넷플릭스 제공
김 교수는 “원래 이 집단은 예쁜 여자, 키 크고 예쁜 여자를 집중적으로 전도를 하는데 그 이유는 간부들이 정명석에게 성 상납하면 자기 지위가 그 안에서 올라가기 때문에 그렇다”고 설명했다.

그렇기 때문에 “더더욱 예쁜 여자를 성상납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교수는 “예쁜 여자를 전도하기 위해서는 어떤 과정이 필요하겠는가, 모델, 무용, 치어 이런 서클에서 전도한다”면서 “정명석이 징역 10년형을 선고 받을 때 피해자도 치어리더 동아리를 통해서 전도가 돼서 성폭행을 당했다. 2001년쯤에 대만에서 사건이 크게 터졌을 때 한국에서 한국응원연합이라고 하는 JMS 회원, 16명이 넘는 사람을 그냥 하루아침에 전부 다 성폭행한 적도 있다”고 고발했다.

한편 정씨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충남 금산의 수련원 등에서 20대 A씨를 준강간·준유사강간, 30대 B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은 지난해 11월 첫 재판을 시작으로 총 3회 진행됐으며, 21일 4회 재판을 앞두고 있다.

정씨는 신도 성폭행 혐의 등으로 징역 10년을 선고받아 복역한 뒤 2018년 2월 출소했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