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갑부와 결혼한 ‘트랜스젠더 퀸’… 예복만 7억 5000만원

태국 갑부와 결혼한 ‘트랜스젠더 퀸’… 예복만 7억 5000만원

이정수 기자
이정수 기자
입력 2023-03-06 09:48
업데이트 2023-03-06 11:2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농포이 인스타그램 캡처
농포이 인스타그램 캡처
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트랜스젠더로 불리는 배우 겸 모델 농포이(36)가 최근 사업가 옥 팍와 홍욕(41)과 호화 결혼식을 올렸다고 현지 매체 네이션타일랜드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일 푸껫에서 열린 농포이와 홍욕의 결혼식은 중국인과 말레이인의 혼합문화인 페라나칸 스타일 전통 방식으로 치러졌다.

이들의 결혼식은 84년 역사를 지닌 홍욕가(家) 소유의 대저택에서 열렸으며 가족과 친한 친구들만 초대됐다.

농포이는 이날 결혼식에 금실로 수를 놓고 고풍스러운 금 장신구와 보석으로 장식된 페라나칸 스타일 예복을 입었다. 예복 가격은 2000만밧(약 7억 5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포이의 신발은 라마 10세 등의 신발을 제작하던 장인이 최고급 호주산 양가죽을 이용해 직접 디자인하고 수를 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 확대
농포이 인스타그램 캡처
농포이 인스타그램 캡처
두 사람의 오랜 인연도 화제가 됐다.

농포이와 홍욕은 20년 넘게 알고 지내온 사이로, 홍욕의 여동생과 농포이가 친한 친구 사이이기 때문에 두 사람 역시 오랫동안 남매처럼 가깝게 지내왔다고 한다.

두 사람은 열애 사실을 공개했으며 양가 가족들도 두 사람의 사랑을 지지하고 축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농포이는 17살 때 성전환 수술을 받았으며 이듬해 미스 티파니와 미스 인터내셔널 퀸 선발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화제를 모았다.

이미지 확대
농포이 인스타그램 캡처
농포이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태국과 홍콩에서 TV 프로그램 및 영화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으며 현재 여러 화장품과 주얼리 브랜드의 광고모델로 활약하고 있다.

홍욕은 증조부 대에 푸껫에서 주석 광산 사업을 시작항ㄴ 중국인 이민자 가정 출신으로 현재 요식업과 관광 서비스업을 하는 기업의 후계자로 알려졌다.
이정수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