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학력평가 학교·이름·성적 유출…수사 착수

전국학력평가 학교·이름·성적 유출…수사 착수

한상봉 기자
한상봉 기자
입력 2023-02-19 18:41
업데이트 2023-02-19 18:4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시험 주관한 경기교육청 ‘해킹’ 의심

이미지 확대
경기도교육청(남부청) 전경 사진
경기도교육청(남부청) 전경 사진
작년 11월 치러진 전국연합학력평가에 응시한 학생들의 성적과 이름 등이 인터넷에 유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해 11월 도 교육청이 실시한 전국연합학력평가 성적이 해킹으로 유출됐다는 제보를 받아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팀에 19일 오전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날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기도 교육청 서버를 해킹해 지난해 11월 도 교육청이 주관한 전국연합학력평가 성적을 확인했다는 한 네티즌의 글이 올라왔다. 이어 암호화 메신저인 텔레그램에 ‘2학년 개인성적표 전체’라는 파일이 유포됐다. 이 파일에는 경남과 충남교육청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교육청에서 이 시험에 응시한 고2 학생들의 시험 성적과 소속 학교·이름·성별 등이 담겨있다. 주민등록번호나 휴대전화 번호 등은 기재돼 있지 않있다. 이 시험에 응시한 학생은 전국적으로 30여만명이다.

도 교육청은 유포된 파일을 확인하고 이날 오전 경찰에 해킹 여부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도 교육청관계자는 “해킹 관련 제보를 받아 경찰에 수사의뢰 후 개인정보유출이 확대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상봉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