긁히고 베이고 찢기며…생존자 찾아낸 ‘네 발의 영웅들’ [김유민의 노견일기]

긁히고 베이고 찢기며…생존자 찾아낸 ‘네 발의 영웅들’ [김유민의 노견일기]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3-02-18 16:49
업데이트 2023-02-18 16: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튀르키예 투입된 韓 구조견 4총사
토리, 토백, 티나, 해태 복귀 신고
붕괴된 건물 속 위험한 잔해 누벼

이미지 확대
10일 오전(현지시간) 튀르키예 하타이 안타키아 시내에서 전날 구조작업 중 부상을 입은 구조견 ‘토백이’가 발에 붕대를 감은 채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2023.2.10 연합뉴스
10일 오전(현지시간) 튀르키예 하타이 안타키아 시내에서 전날 구조작업 중 부상을 입은 구조견 ‘토백이’가 발에 붕대를 감은 채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2023.2.10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10일 오전(현지시간) 튀르키예 하타이 안타키아 시내에서 전날 구조작업 중 부상을 입은 구조견 ‘토리’가 발에 붕대를 감고 구조작업 투입을 기다리고 있다. 2023.2.10 연합뉴스
10일 오전(현지시간) 튀르키예 하타이 안타키아 시내에서 전날 구조작업 중 부상을 입은 구조견 ‘토리’가 발에 붕대를 감고 구조작업 투입을 기다리고 있다. 2023.2.10 연합뉴스
튀르키예로 파견됐던 대한민국 해외긴급구호대 1진이 복귀했다. 극심한 추위, 불안한 치안 상황 등 현지 악조건을 뚫고 총 8명의 생존자를 구조하고 시신 18구를 수습하는 성과를 올렸다.

18일 오전 7시 구호대장을 맡았던 원도연 개발협력국장을 비롯한 총 118명의 구호대 1진이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복귀했다.

붕대를 감은 발로 참사 현장을 누벼 양국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한 ‘토백이’ 포함 구조견 4마리(토리, 토백, 티나, 해태)도 대원들과 함께 복귀 신고에 임했다.

살리 무랏 타메르 주한튀르키예 대사는 직접 공항으로 나가 구호대 1진을 맞이했다. 그는 구호대원들에게 “이번 지진 피해에 대한 한국의 지원을 튀르키예 국민들이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미지 확대
붕대 감고 수색하는 구조견 ‘토백이’
붕대 감고 수색하는 구조견 ‘토백이’ 2023.2.10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긴급구호대 구조견 귀국
긴급구호대 구조견 귀국 튀르키예 지진 피해 지원 대한민국 해외긴급구호대 구조견들이 18일 오전 7시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3.2.18 소방청 제공.
사람 살리는 고마운 구조견
사람과 비교해 최소 1만배 이상의 후각 능력과 50배 이상의 청각 능력을 갖춘 구조견은 재난 현장에서 실종자 위치 탐색이나 시신 발견 등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중장비를 사용하면 잔해가 무너져 생존자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데, 이럴 때 구조견이 투입돼 사람의 냄새를 맡고 냄새가 강한 곳에서 짖거나 긁도록 훈련을 받는다.

토리와 토백이는 2016년생, 티나는 2017년생이다. 해태는 2019년생이다. 토백이와 티나는 래브라도 리트리버, 토리와 해태는 벨지안 말리노이즈다. 평균 국내 출동 건수가 130~140건에 달한다.
이미지 확대
붕대 감고 수색하는 구조견 ‘토백이’
붕대 감고 수색하는 구조견 ‘토백이’ 10일 오전(현지시간) 튀르키예 하타이 안타키아 시내에서 전날 구조작업 중 부상을 입은 구조견 ‘토백이’가 발에 붕대를 감은 채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2023.2.10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10일 오전(현지시간) 튀르키예 하타이 안타키아 시내에서 전날 구조작업 중 부상을 입은 구조견 ‘토백이’가 발에 붕대를 감고 구조작업 투입을 기다리고 있다. 2023.2.10 연합뉴스
10일 오전(현지시간) 튀르키예 하타이 안타키아 시내에서 전날 구조작업 중 부상을 입은 구조견 ‘토백이’가 발에 붕대를 감고 구조작업 투입을 기다리고 있다. 2023.2.10 연합뉴스
다친 발로 끝까지 수색 업무
토리, 토백, 티나, 해태는 ‘네 발의 영웅’이었다.

긴 비행시간을 견디고 생존자를 찾기 위해 강진으로 붕괴된 건물과 위험한 잔해들 사이를 누비며, 긁히고 베이고 찢기며 상처를 입었다.

유리 파편과 부러진 철근으로 발이 다쳤지만 붕대를 감고 현장을 누볐다. 튀르키예 국영방송 TRT 하베르는 ‘한국 구조견 3마리, 발에 붕대를 감고 작업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위험천만한 재난 현장을 이리저리 뛰어다닌 탓에 구조견들의 발이 성할 날이 없었다”라고 전했다.

신발은 오히려 구조견의 감각에 방해가 돼 위험할 수 있어 착용하지 않았다고 소방청은 설명했다. 구조견들은 발에 붕대를 감은 채 계속해서 수색 작업을 이어갔다.

한국에 도착해서는 건강검진을 받고 잠시 휴식을 취한 뒤 다시 국내 사고 현장에 투입된다.
이미지 확대
튀르키예 지진 피해 현장에서 구조 활동을 펼친 한국 구조견들. 왼쪽부터 해태, 티나, 토백, 토리. 소방청 제공, 뉴스1
튀르키예 지진 피해 현장에서 구조 활동을 펼친 한국 구조견들. 왼쪽부터 해태, 티나, 토백, 토리. 소방청 제공, 뉴스1
이미지 확대
김유민의 노견일기
김유민의 노견일기
한국에서는 해마다 10만 마리의 유기동물이 생겨납니다. “한 국가의 위대함과 도덕적 진보는 그 나라의 동물들이 받는 대우로 짐작할 수 있다”는 간디의 말이 틀리지 않다고 믿습니다. 그것은 법과 제도, 시민의식과 양심 어느 하나 빠짐없이 절실하게 필요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어떠한 생명이, 그것이 비록 나약하고 말 못하는 동물이라 할지라도 주어진 삶을 온전히 살다 갈 수 있는 사회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노견일기를 씁니다. 반려동물의 죽음은 슬픔을 표현하는 것조차 어렵고, 그래서 외로울 때가 많습니다. 세상의 모든 슬픔을 유난이라고는 말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