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계 니키 헤일리, 대권 도전하며 트럼프 대항마로 부상

인도계 니키 헤일리, 대권 도전하며 트럼프 대항마로 부상

윤창수 기자
윤창수 기자
입력 2023-02-15 16:37
업데이트 2023-02-15 17: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트럼프 전 대통령과 대선 경쟁 않겠다고 했던 2021년 발언 철회

이미지 확대
2024년 미국 대선 출마를 선언한 니키 헤일리 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 트위터 캡처
2024년 미국 대선 출마를 선언한 니키 헤일리 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 트위터 캡처
니키 헤일리(51) 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14일(현지시간) 오는 2024년 대선 출마를 선언하며, 도널드 전 트럼프 대통령의 대항마로 떠올랐다.

보수적인 공화당 텃밭인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태어나고 자라 38살에 최연소 주지사가 된 헤일리 전 대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출마 동영상을 올렸다.

인도계 이민자 가정 출신인 그는 이 동영상에서 흑인도 백인도 아니라 그저 달랐던 자신의 어린 시절을 돌이키며 차이가 아니라 비슷함에 집중하란 어머니의 교육을 받았다고 밝혔다.

헤일리 전 주지사는 “사회주의 좌파는 역사를 다시 쓸 기회를 노린다. 중국과 러시아는 진격 중이다. 그들 모두 우리를 괴롭힐 수 있다”며 “나는 괴롭힘을 참지 않는다”고 말했다.

미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에 도전한 헤일리 전 주지사는 공화당 내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로 출마를 발표했다. 지난달 언론인터뷰에서도 “지도자가 되기 위해서는 80살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고령의 트럼프(76)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80) 대통령을 동시에 겨냥했던 헤일리 전 주지사는 대선 출사표에서도 세대 교체론을 내세웠다.

트럼프 정권에서 주 유엔 미국대사를 지냈던 헤일리 전 주지사의 출마를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지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지난달 말 트럼프 전 대통령이 “그녀가 전화로 대선 출마를 고려한다고 하길래 당연히 해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2년전 헤일리 전 주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출마하면 대선 도전을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승낙을 얻고 출사표를 던진 것이다.

헤일리의 지지율은 공화당 내에서 3.9%에 불과하지만, 그의 출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 내 압도적 지지를 받지 못함을 보여준다고 미국 언론들은 분석했다.
윤창수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