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경제위기에 과감한 도전 다짐한 경제단체장들

[사설] 경제위기에 과감한 도전 다짐한 경제단체장들

입력 2022-12-29 20:30
업데이트 2022-12-30 05: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내년 전망 나쁘나 정부, 정치권, 기업
원팀 되면 난관은 충분히 극복 가능

이미지 확대
경제단체장들이 29일 일제히 신년사를 내고 경제위기를 돌파해 새로운 미래에 도전하자고 다짐했다. 사진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서울신문 라이브러리.
경제단체장들이 29일 일제히 신년사를 내고 경제위기를 돌파해 새로운 미래에 도전하자고 다짐했다. 사진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서울신문 라이브러리.
올 한 해 대한민국은 금리ㆍ물가ㆍ환율이 가파른 오름세를 기록한 3고(高)에 시달렸다. 5월부터 소비자물가가 5%를 넘어섰다. 전 세계에 닥친 인플레 격랑은 한국을 비켜 가지 않았다. 고물가를 잡으려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의 금리 인상을 뒤쫓으며 한국은행도 기준금리를 3.25%까지 올렸다. 금리가 오르니 대출이자가 큰 폭으로 뛰면서 서민 가계를 압박했다. 원달러 환율도 1442원까지 치솟았다. 2009년 글로벌 금융 위기 수준에 육박했지만 지금은 1268원으로 어느 정도 안정세에 접어들었다.

3고가 내년에 사라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 세계 경제에 코로나 팬데믹의 그림자가 걷히지 않았고, 세계를 혼란 속에 빠뜨린 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 공산이 커지면서 침체가 지속된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정부는 지난 21일 발표한 ‘2023년 경제정책방향’에서 내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1.6%로 내다봤다. 지난 6월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제시된 성장률은 2.5%였다. 대내외 기관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밑도는 정부 예측은 1997년 외환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내년 경제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얘기다.

경제단체장들은 정부와 엄중한 상황 인식을 공유하면서도 기업 체질 개선 등으로 복합적인 경제위기 극복에 총력을 기울여 미래에 도전하겠다는 목소리를 냈다. 전국경제인연합 등 5개 경제단체장이 어제 발표한 신년사는 난관을 이겨 내려는 전향적 메시지로 평가할 수 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위기가 버겁게 느껴질 때도 있지만 미래를 향한 도전은 게을리할 수 없다”면서 “지금 무엇을 준비하느냐가 다가올 경제 회복기에 실력의 차이를 극명하게 가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내년은 성장과 퇴보가 갈리는 기로”라면서 “환부작신(換腐作新·썩은 것을 도려내 새것으로 바꾼다는 뜻)의 자세로 구조개혁을 추진해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경제 선진국으로 도약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런 의미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내년 한국 수출 주력인 반도체 가격 하락 등으로 수출 규모가 4.5% 줄어들더라도 범정부 역량을 총결집해 역대 최대치인 올해 실적(6800억 달러·864조원)을 경신하겠다는 도전적 목표를 설정한 것은 대단히 고무적이다. 정부와 정치권, 기업이 ‘원팀’으로 뭉친다면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슬기롭게 이겨 낸 우리에게 또 한번의 기회가 올 것이라 믿는다.

2022-12-30 27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