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출장길에 패딩조끼…하루 만에 다 팔렸다

이재용, 출장길에 패딩조끼…하루 만에 다 팔렸다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2-12-22 06:40
업데이트 2022-12-22 10: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베트남 출장길 사복 패션
빈폴코듀로이 다운베스트
하루만에 재고 1점 남았다

이미지 확대
차에서 내리는 이재용
차에서 내리는 이재용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1일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하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2022.12.21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이재용 베트남 출장
이재용 베트남 출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1일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하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2022.12.21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년 만에 베트남 출장길에 오르면서 입은 패션이 화제를 모았다.

이재용 회장은 21일 오후 12시 35분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에 도착해 전세기를 타고 베트남으로 향했다. 그는 삼성 베트남 연구개발(R&D)센터 개소식에 참석하기 위해 출장길에 올랐다. 이는 지난 10월 회장 취임 후 중동에 이은 두 번째 해외 출장이자 2020년 이후 2년 만의 베트남 방문이다.

이재용 회장은 베트남 출장 관련 기자들의 질문에 “(R&D) 연구소를 준공한다. 잘 다녀오겠다”고 짧게 답했고, 베트남 추가 투자 및 다른 일정에 대해서는 침묵했다. 이 회장은 정장 위에 진회색 패딩 조끼를 껴입은 차림으로 공항에 도착했다. 이 회장이 입은 외투는 삼성물산 패션 브랜드 빈폴의 제품 ‘남성 애쉬 코듀로이 다운 베스트’로, 원가는 43만9000원이다. 현재 공식 홈페이지에서 10% 할인된 39만51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 회장이 자사 브랜드를 입고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이 회장의 여동생 이서현 사장이 2015년 경영을 맡다가 2018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으로 자리를 옮기며 전문 경영인 체제로 전환했다.
22일 오전 해당 제품은 수량이 1점을 제외하고 모두 팔린 상태다. ssf몰 홈페이지 캡처
22일 오전 해당 제품은 수량이 1점을 제외하고 모두 팔린 상태다. ssf몰 홈페이지 캡처
‘이재용 립밤’ 가격 보니…”생각보다 검소해”
‘이재용 립밤’ 가격 보니…”생각보다 검소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빨간 패딩·립밤 브랜드도 유명세

온라인에서는 이 회장의 패딩 조끼 브랜드를 묻는 질문이 올라왔다. 일부 네티즌은 패딩 조끼에 적힌 알파벳 B를 두고 명품 브랜드 ‘발망’ ‘버버리’ ‘보그너’ 중 하나일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이 회장이 빈폴 패딩 조끼를 직접 구매해 입은 사실이 알려지자 22일 오전 현재 같은 제품은 m 사이즈 단 1점을 제외하고 모두 품절된 상태다. 마지막 남은 상품을 클릭하면 ‘품절임박’이라는 안내가 뜬다.

이재용 회장은 이전에도 사복 패션으로 화제가 됐다. 가장 최근에는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의혹과 관련한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청사에 모습을 드러냈을 때 착용한 신발이 화제를 모았다.
법정 향하는 이재용에 날아온 계란
법정 향하는 이재용에 날아온 계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가운데 누군가 계란을 던지고 있다. 2022.12.1 연합뉴스
평소 이 회장은 정장 차림에 구두를 주로 신지만 이날은 스케쳐스의 ‘고 워크 아치핏 워킹화’를 신고 있었다. 제품의 가격은 10만원대로 중저가다.

2019년 수서역에서 이 회장이 마르쿠스 발렌베리 회장과 부산행 SRT에 탑승하는 모습이 포착됐을 땐 130만원에 달하는 아크테릭스의 빨간 패딩이 화제를 모았다. 2014년 미국 아이다호주 선밸리에서 열린 ‘앨런앤드코 미디어콘퍼런스’에서는 언더아머 피케셔츠를 착용해 ‘이재용 운동복’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이 회장이 2016년 청문회장에서 발랐던 소프트립스 립밤 역시 ‘이재용 립밤’으로 불리며 인기를 끌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