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보고서 삭제 의혹’ 용산경찰서 정보계장 숨진 채 발견

[속보] ‘보고서 삭제 의혹’ 용산경찰서 정보계장 숨진 채 발견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2-11-11 14:16
업데이트 2022-11-11 14:2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태원 참사와 관련한 정보보고서를 삭제한 의혹을 받는 용산경찰서 간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용산경찰서 전 정보계장 A씨가 이날 낮 12시 45분 자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드리기 어려움을 양해바란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