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정의’ 이름 뒤 학살·만행 파헤친 언론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0-07 02:20 출판/문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나에게 거짓을 말하지 마라
존 필저 지음/송요한 옮김
히스토리아/608쪽/2만 8000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나는 푸틴에게도 마음이란 게 있는지 모르겠다. 푸틴은 사람의 목숨이 50코페이카(100분의1루블, 약 25원) 값어치도 없다고 생각한다. 그는 사람들의 목숨을 훔치고 있다. 나는 푸틴이 우리도 사람이란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

체첸공화국의 어린 학생이 쓴 ‘나의 조국’이란 글이다. 러시아의 여성 기자 안나 폴릿콥스카야는 이 글을 취재해 세상에 알렸다. 노바야 가제타 소속이었던 그는 모든 러시아 기자가 모스크바의 관점에서 체첸·러시아 분쟁을 보도할 때 체첸의 시각에서 이 전쟁의 추악한 이면을 취재했다.

그는 체첸을 서른한 차례나 방문해 인권유린의 현장을 끈질기게 폭로했다. 끊임없이 살해 위협을 받던 폴릿콥스카야는 결국 2006년 목숨을 잃었다.

이라크 바스라의 참상을 전한 기자도 있다. 펠리시티 아버스넛이라는 영국의 여성 프리랜서다. 바스라는 1991년 걸프전 당시 ‘사막의 폭풍’ 작전 한가운데서 무자비한 폭격을 받았던 곳이다.

당시 미군이 핵폐기물인 열화우라늄을 입힌 미사일, 탄환을 사용하면서 발생한 방사성 먼지 탓에 이라크 어린이들의 암 발생이 종전보다 6배 느는 등 ‘조용한 홀로코스트’가 빚어졌다.

‘나에게 거짓을 말하지 마라’는 이처럼 정의와 자유, 해방 등의 이름으로 벌어진 만행을 들춰낸 탐사보도들을 엮었다. 미국과 러시아뿐 아니라 동티모르, 르완다 등 크고 작은 나라들이 벌인 22개 비극이 담겼다.

호주 출신의 저자가 보도한 크메르루주의 캄보디아 학살도 그중 하나다. 우리에게 현재진행형인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선험 사례라 할 탈리도마이드 스캔들 같은 거대 기업의 만행을 다룬 것도 있다.

책의 기사들엔 공통점이 있다. 이른바 ‘게임의 규칙’에 맞선 저널리스트의 반란이다. 저자는 탐사 저널리즘에 대해 “공식적인 거짓말의 방패막이로 남용되는 ‘객관성’을 구해 내는 것에서 시작된다”며 “저널리스트의 능력뿐 아니라 도덕적이고 정치적인 의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원천 선임기자
2022-10-07 1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