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김가람, 르세라핌 탈퇴 후 ‘역학폭’ 근황? 확인 안 한 보도에 ‘피해자’ 둔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1 18:07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책상 ‘욕설 낙서’ 사진 온라인에 퍼지며
학폭 피해를 당하고 있다는 주장 제기돼
확인 거치지 않은 언론 보도로 논란 확산
이후 데뷔 전 찍힌 사진이라는 지적 나와

지난달 그룹 르세라핌에서 탈퇴한 김가람. 쏘스뮤직 제공

▲ 지난달 그룹 르세라핌에서 탈퇴한 김가람. 쏘스뮤직 제공

데뷔 전 학교폭력 가해 의혹으로 그룹 르세라핌에서 퇴출된 김가람(17)이 네티즌들의 근거 없는 추측과 언론의 사실 확인 없는 보도로 인해 ‘역학폭 피해자’로 둔갑하는 일이 벌어졌다.

1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펨코)에는 ‘르세라핌 김가람이 역학폭을 당했다고? 진실은.JPG’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김가람이 탈퇴 후 학폭 피해를 당하고 있다고 전한 이날 오전 기사를 올리면서 해당 기사에서 근거로 언급한 사진이 사실은 데뷔 전 찍힌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진 책상 사진과 과거 중학생 시절 김가람의 책상 사진 속 욕설 낙서가 일치하는 점을 지적하면서다.

김가람의 중학교 시절 책상으로 알려진 사진(왼쪽)과 최근 김가람이 르세라핌 탈퇴 후 학폭 피해를 당하고 있다는 주장의 증거로 제시된 사진(오른쪽) 속 낙서가 일치한다. 에펨코리아 캡처

▲ 김가람의 중학교 시절 책상으로 알려진 사진(왼쪽)과 최근 김가람이 르세라핌 탈퇴 후 학폭 피해를 당하고 있다는 주장의 증거로 제시된 사진(오른쪽) 속 낙서가 일치한다. 에펨코리아 캡처

트위터에도 일부 이용자들이 “해당 사진은 최근에 찍힌 사진이 아니다. 중학교 때 김가람 책상 사진이다. 김가람이 중학교 때 괴롭힘 당한 증거”라며 잘못된 보도와 소문 확산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을 하기도 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가람이라는 이름이 적힌 책상에 욕설 낙서가 가득 적힌 사진 한 장이 빠르게 확산됐다. 이것을 본 네티즌들은 김가람이 탈퇴 후 같은 학교 학생들로부터 언어폭력이나 따돌림을 당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이후 여러 언론에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을 그대로 기사화하면서 이 같은 논란은 확산됐다. 오후 5시 현재 포털사이트에는 해당 의혹을 전한 기사가 20건가량 올라와 있다.

최소한의 확인도 거치지 않은 채 온라인상 의혹을 그대로 보도한 기사들은 ‘사진의 진위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등 문장을 넣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이 같은 책임 회피성 문구로는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언론의 무분별한 보도가 정당화될 수는 없다고 비판하고 있다.

펨코 이용자들은 “기자가 당당하게 ‘진위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쓰네”, “최소한의 사실 관계도 알아볼 생각 안 하고 펌질할 거면 커뮤글과 무슨 차이냐” 등 쓴소리를 쏟아냈다.

한편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기 전 김가람의 ‘역학폭 피해’가 언론 보도로 인해 점차 사실처럼 퍼져나가면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자업자득이다”는 반응과 “아무리 가해자였다지만 똑같은 행동은 옳지 않다”는 의견이 맞서며 갑론을박이 펼쳐지기도 했다.

한편 김가람은 지난 4월 ‘하이브 첫 걸그룹’이라는 수식어를 단 르세라핌으로 화려하게 데뷔했지만, 데뷔 전부터 이어져 온 학폭 의혹을 해소하지 못하고 한 달 만에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소속사 쏘스뮤직 측은 지난달 “김가람과의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며 르세라핌 탈퇴를 알렸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