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씨줄날줄] 스마트폰 수리 모드/박록삼 논설위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1 02:41 씨줄날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이던 2020년 당시 그를 가장 심각하게 위협했던 존재는 다름 아닌 아들 헌터 바이든(52)이었다. 마약 복용, 죽은 형 부인과의 부도덕한 관계 유지, 그 와중에 다른 여성과의 사생아 스캔들 등으로 논란이 컸다. 부통령 아버지의 후광을 업고 우크라이나 에너지 회사의 이사로 일하며 월 8만 달러 이상의 보수를 받기도 했다. 바이든이 선거 과정에서 이 사고뭉치 아들을 꽁꽁 감춰 놓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선택이었다. 도덕적 논란에서 그다지 자유롭지 못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주요 선거 구호 중 하나가 “헌터는 어디에 있나?”일 정도였다.

헌터는 잘 감춰 두는 데 성공했지만, 대신 그의 노트북이 대선 정국에 등장했다. 헌터의 노트북은 말 그대로 ‘판도라의 상자’였다. 마약 복용이나 각종 문란한 영상이 들어 있었고, 수많은 여성, 심지어 형수ㆍ친조카와의 영상, 오바마 전 대통령의 딸 사진까지 등장했다. 아동성범죄의 증거가 되기에 충분했다. 여기에다 그가 주고받은 이메일과 문서 12만개 중 헌터가 이사로 일한 우크라이나 에너지 회사의 부패 수사를 무마하기 위한 바이든 당시 부통령의 개입 의혹, 중국 에너지 기업과의 개인적 거래 의혹 등이 포함됐다.

그 출발은 헌터가 2019년 4월쯤 살고 있던 미 델라웨어주 윌밍턴 한 컴퓨터 수리점에 노트북을 맡겼다가 찾아가지 않으면서부터였다. 컴퓨터 수리점 직원에 따르면 헌터는 당시 술에 취해 수리를 맡겼고, 1년 남짓 동안 찾아가지도 않고 수리비를 내지도 않았다. 복구한 하드디스크에는 문제의 사진과 영상 등이 한가득이었다. 공화당 지지자인 수리 기사는 보수성향 매체에 기꺼이 모든 자료를 넘겼고, 결국 FBI 수사까지 이어지며 곤욕을 치렀다.

최근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에 ‘수리 모드’를 새로 만들어서 넣었다고 한다. 스마트폰을 수리하는 과정에서 사진, 영상, 메시지 등 사적 정보가 유출되는 일이 빈번해지면서 만들어진 새로운 기능이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기능임에는 틀림없고 스마트폰뿐 아니라 노트북에도 필요한 기능일 테다. 노트북이 탈탈 털려 자업자득을 겪은 바이든 부자로서는 뒤늦은 아쉬움이 들겠다.



박록삼 논설위원
2022-08-01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