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에 미사일 날린 푸틴…“항복하면 멈출 수도”

쇼핑몰에 미사일 날린 푸틴…“항복하면 멈출 수도”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2-06-29 07:58
업데이트 2022-06-29 07:5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이 나치 독일의 옛 소련 침공 81주년을 맞은 지난 2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무명용사의 묘’ 헌화 행사에 참석해 세르게이 쇼이구(오른쪽) 국방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2022.6.22 AP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이 나치 독일의 옛 소련 침공 81주년을 맞은 지난 2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무명용사의 묘’ 헌화 행사에 참석해 세르게이 쇼이구(오른쪽) 국방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2022.6.22 AP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중부 크레멘추크시의 한 쇼핑몰을 향해 대규모 미사일 공격을 단행한 러시아 정부가 “항복한다면 공격을 멈추겠다”고 우크라이나 정부를 압박했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우크라이나 민족주의자들이 무기를 내려놓는다면 우크라이나에 대한 적대 행위가 오늘 중에도 끝날 수 있다”고 말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우크라이나 측은 오늘이 지나기 전 민족주의자들에게 항복하라고 명령하라”면서 “다만 그 조건으로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요구사항을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에서 특수 군사작전을 마칠 대략적인 시한이 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페스코프 대변인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미지 확대
러, 1000여명 있던 우크라 쇼핑몰 폭격… G7 “푸틴 전쟁범죄” 비판 성명
러, 1000여명 있던 우크라 쇼핑몰 폭격… G7 “푸틴 전쟁범죄” 비판 성명 27일(현지시간) 오후 우크라이나 중부 도시인 크레멘추크의 대형 쇼핑몰이 러시아 전략폭격기의 순항미사일 공격 직후 불길에 휩싸인 채 검은 연기를 내뿜고 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폭격 당시 1000명이 넘는 민간인이 쇼핑몰 안에 있었다고 밝혔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은 폭격 직후 낸 공동성명에서 “무고한 민간인에 대한 러시아의 무차별적인 공격은 전쟁범죄”라고 비난했다.
크레멘추크 AP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G7 추가 제재한 날… 러, 1000명 머물던 우크라 쇼핑몰 폭격
G7 추가 제재한 날… 러, 1000명 머물던 우크라 쇼핑몰 폭격 우크라이나 중부 도시인 크레멘추크의 대형 쇼핑몰이 러시아 전략폭격기의 순항미사일 공격 다음날인 28일(현지시간) 처참하게 파손된 채 연기를 내뿜고 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폭격 당시 1000명이 넘는 민간인이 쇼핑몰 안에 있었다고 밝혔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은 폭격 직후 낸 공동성명에서 “무고한 민간인에 대한 러시아의 무차별적인 공격은 전쟁범죄”라고 비난했다.
크레멘추크 AP 연합뉴스
한편 러시아군은 전날 우크라이나 중부 크레멘추크시의 쇼핑센터를 겨냥해 미사일을 발사했다. 당시 1000여명이 몰려있던 쇼핑몰은 삽시간에 생지옥으로 변했다.

우크라이나 재난당국은 쇼핑센터 공습으로 18명이 숨지고 36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원격 화상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 참여해 “유엔이 특별대표나 아니면 사무총장을 (쇼핑몰 미사일 공격 현장으로) 보낼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쇼핑센터 공격과 관련해 “자국 미사일이 쇼핑몰 인근 무기고를 타격했고, 그 폭발로 당시 운영하지 않고 있던 쇼핑센터로 불이 번진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유엔의 방문 조사를 통해 “독립적으로 관련 정보를 확인하고 이것이 정말로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이라는 점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러시아의 침공은 유엔에서 ‘테러리스트 국가’의 법적 정의를 명기하고 그런 국가를 처벌할 필요성이 시급하다는 점을 보여준다”며 강조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