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네 타고 화장실, 절벽 타고 편의점…상상초월 중국

그네 타고 화장실, 절벽 타고 편의점…상상초월 중국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2-05-26 17:09
업데이트 2022-05-26 17:0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좌변기 위 그네 대롱대롱
“창의력 충족하는 디자인”
비판 여론 커져 결국 철거

중국 충칭의 그네 화장실과 후난성의 절벽 편의점. 웨이보, CCTV 영상 캡처
중국 충칭의 그네 화장실과 후난성의 절벽 편의점. 웨이보, CCTV 영상 캡처
중국 충칭의 한 공중화장실. 좌변기 위에 좌석 가운데가 뚫린 그네가 대롱대롱 매달려 있다. 이 곳은 방문객에게 재미를 선사하기 위해 그네형 공중화장실을 만들었다가 비판을 받았다.

이전에도 볼일을 보는 동안 금붕어를 감상할 수 있는 어항 화장실로 유명세를 치른 이 곳은 구멍 뚫린 그네에 앉으면 마치 흔들리는 비행기 안에서 볼일을 보는 것과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다고 홍보했지만 반응은 싸늘했다.

현지 네티즌들은 웨이보에 관련 영상을 올리며 “밧줄이 끊어지면 어떻게 되느냐” “화장실 청소하는 분은 무슨 죄냐”며 조롱을 쏟아냈고, 결국 화장실은 철거됐다.

공중화장실을 디자인한 디자이너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명승지의 엔터테인먼트 문화 창의력을 충족하고 어린아이와 같은 재미 등을 위한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종합해서 고려된 디자인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위험천만한 절벽 편의점

그런가하면 중국 후난성에는 산 절벽 중턱에 위치한 편의점이 있다. 1평도 안되는 비좁은 공간에 생수와 초콜릿을 판매하기 위해 120M 깊이의 절벽을 타고 가야 한다.

높은 업무강도 때문에 젊은 남성들이 편의점 물건을 나르고, 손님을 응대한다. 한 번 올라가면 중간에 내려올 수 없고 화장실도 없다. 중국 CCTV는 이 편의점을 소개하면서 노동력 착취, 안전상의 이유로 차라리 무인 매장으로 이용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