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탁자 꽉 붙잡고 구부정한 푸틴…‘건강이상설’ 재점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10 13:11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매서운 표정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크렘린궁에서 러시아를 방문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논의했다.EPA연합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매서운 표정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크렘린궁에서 러시아를 방문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논의했다.EPA연합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건강이상설이 또다시 제기됐다. 21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남부 요충지 마리우폴 점령에 성공한 것과 관련해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을 독려하는 모습이 TV를 통해 중계되면서부터다.

이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전날 중계된 TV 영상에서 푸틴 대통령이 다소 경직된 표정을 한 채 구부정하게 앉아 불편해 보인다”면서 “그의 건강이상설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상에서 쇼이구 장관을 마주보고 앉은 푸틴 대통령은 테이블 끝을 꼭 붙들고 있다. 그는 영상 내내 테이블 모서리에서 손을 놓지 않았고, 발을 쉬지 않고 까딱거렸다.

영국 작가이자 보수당 하원의원을 지낸 루이즈 멘시는 푸틴 대통령이 병을 숨기고 있을 수 있다고 쓴 자신의 과거 글을 첨부하며 그의 건강이상설을 재점화했다.

멘시 전 의원은 “이전에 푸틴이 파킨슨병을 앓고 있다고 썼는데 영상을 보면 그가 떨리는 손을 감추려 테이블을 잡고 있는 걸 볼 수 있다”면서 “근데 계속 발을 까딱거리는 건 멈출 수 없나 보다”고 밝혔다.

스웨덴 경제학자이자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정부에서 경제고문으로 활동한 이력이 있는 안데르스 오슬룬드은 영상에 나온 두 사람 모두 건강이 좋아보이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쇼이구 장관의 발음이 어눌하다”며 “심장질환설이 가능성 있어 보인다. 앉아있는 자세가 이상하고 움직임도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쇼이구 국방장관도 지난달 2주 가까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건강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푸틴은 그동안 파킨슨병부터 아스퍼거 증후군, 오만 증후군(hubris syndrome) 등 각종 건강이상설에 시달렸다.

최근에는 푸틴의 얼굴과 목 부분이 눈에 띄게 부은 모습이 주목받았고, 그가 갑상선 관련 질병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크렘린궁은 지난달 16일 푸틴의 건강 이상설을 공식적으로 부인하며 “대통령은 열심히 일하고 있고 정신 상태는 정상적”이라고 반박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