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비행기 뒷자리 승객에 ‘핵주먹’ 날린 타이슨…무슨 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10 10:0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프로 데뷔 후 무려 37연승에 19연속 KO를 기록하며 ‘핵주먹’ 센세이션을 일으킨 전 복싱 헤비급 세계 챔피언 출신 마이크 타이슨(55)이 같은 비행기에 탄 승객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21일(현지시간) 연예매체 TMZ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전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플로리다행 여객기에 탑승한 타이슨은 여객기가 이륙하기 전 뒷좌석 승객을 폭행했다.

당초 타이슨은 자신을 알아본 피해자와 사진도 함께 찍어주고 간단한 대화를 나누는 등의 호의를 건넸다.

하지만 뒷자리에 앉은 승객은 쉴 새 없이 타이슨의 심기를 건드렸고, 결국 타이슨은 참지 못하고 자리에서 일어나 주먹을 날렸다.

한 승객이 찍은 영상에는 피해자가 앞자리에 앉은 타이슨을 향해 과장된 동작과 함께 말을 거는 모습이 담겼다.

타이슨 측은 “뒷좌석의 승객이 만취한 상태였고,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며 “타이슨을 괴롭힌 것은 물론 물병을 던졌다”고 주장했다.

타이슨은 승객에게 주먹을 날린 후 스스로 비행기에서 내렸다.

피해자는 타이슨의 공격으로 이마에서 피가 났으며, 응급 처치 뒤 당국의 조사를 받았다.

한편 1985년 데뷔 이후 연전연승을 기록하며 WBC 헤비급 챔피언이 된 타이슨은 첫 1패를 38번째 경기에서 당할 정도로 복싱계 최고의 스타였다.

하지만 그의 전성기는 오래가지 못했다. 92년 성폭행 사건에서 유죄를 선고받고 3년 가까이 복역하기도 했으며, 부인을 폭행하고 이혼당하면서 천문학적인 위자료를 지급했고, 결국 2003년 파산 신고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