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50일간 “예쁘다”고 칭찬…놀라운 외모 변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4-04 17:4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칭찬이 사람의 외모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실험 결과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의 한 방송프로그램에서는 평범한 외모의 여성에게 이탈리아어 수업을 제안하고, 수업을 하는 강사를 통해 “예쁘다”라며 칭찬을 계속하는 실험을 했다.

21세였던 쿄카는 스스로 통통하고 못생긴 편이라고 생각했다. 학창 시절 친구가 던진 외모 농담에 큰 상처를 받아 얼굴을 가리기 위해 마스크를 항상 끼고 다녔다.

제작진은 쿄카에게 50일 동안 이탈리아어를 배울 것을 제안했다. 이 수업의 목적은 이탈리아어 공부가 아닌 칭찬을 통한 쿄카의 자존감 끌어올리기였다. 잘생긴 외모와 친절한 성격을 지닌 이탈리아 혼혈 모델이 강사로 섭외됐고, 당사자인 쿄카는 이 모든 것이 실험인지는 꿈에도 모르고 있었다.

강사는 수업을 진행할 때마다 쿄카에게 “외모가 귀엽다. 성격이 좋다. 이탈리아어 실력이 좋아진다”고 칭찬을 했고, 50일 후 쿄카는 눈에 띄게 밝은 얼굴로 변했다.

쿄카는 항상 얼굴을 가리고 있던 마스크를 벗었고, 뿔테 안경 대신 콘택트렌즈를 장착했다. 사진 찍히는 것을 극도로 꺼리던 쿄카는 사진 찍는 것을 즐기게 됐다. 외모에 대한 자신감이 생겨 점점 자신을 꾸미기 시작했다. 달라진 건 외모가 다가 아니었다. 쿄카는 밝아진 성격으로 자신감을 되찾았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