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13세도 임신 충분”…여고 앞 현수막 60대 노인 ‘뻔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3-20 06:22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구 달서구의 한 여자고등학교 앞에 A씨가 주차해놓고 내건 현수막을 철거하기 위해 출동한 경찰. 트위터 캡처

▲ 대구 달서구의 한 여자고등학교 앞에 A씨가 주차해놓고 내건 현수막을 철거하기 위해 출동한 경찰. 트위터 캡처

최근 여자고등학교 근처에 ‘아이 낳고 살림할 여성을 구한다’는 내용의 현수막을 걸어 논란이 됐던 A씨(50대)가 자신은 죄를 짓지 않았다며 이는 문제될 것이 없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대구 달서구의 한 여고 앞에 트럭을 세워놓고 구인 목적의 현수막을 설치했던 A씨를 추적했다.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진 현수막 사진에는 ‘세상과 뜻이 달라 공부가 하기 싫으면 이 차량으로 와라. 혼자 사는 60대 할아버지 아이 낳고 살림할 13~20세 사이 여성 구한다’고 적혀 있었다.

제작진이 일반인으로 위장하고 전화를 걸자, A씨는 “(목소리가) 어린 나이가 아닌 것 같다. 전화하지 말라. 자격 미달이다”라고 말했다. 이 제작진은 20대였다.

A씨는 “임신을 하기에 13세도 충분하다”면서 “(여자는) 종의 개념으로 나한테 네네 해야 한다”고 말해 제작진에게 충격을 줬다. 어린 여성을 찾는 이유로 A씨는 “나는 시간이 없다. (살아갈 날이) 몇 년밖에 남지 않았다”며 “내가 죽은 후에 (엄마랑 아이가) 세대 차이 안 나게 살아갔으면 해 최대한 젊은 여성을 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수막을 본 여고생들은 ‘희롱당하는 기분이다’, ‘섬뜩하다’, ‘무슨 일이 생길지 몰라 불안하다’ 등 고통을 호소했다. 여고생들은 등·하교 시 다른 길을 이용하거나 부모님을 동반하기도 했다. 이 같은 지적에도 A씨는 “난 부모가 동의한 사람만 만난다”며 “불안할 것 없다”고 항변했다.

A씨는 제작진에게 증권예탁원에서 발송한 우편물을 보여 주며 재산이 많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A씨가 살고 있는 집은 방 두 칸짜리 월세였고, 그마저도 임대료를 내지 못해 보증금을 모두 소진한 상태였다.

대구 성서경찰서는 지난 17일 A씨를 옥외광고물법 및 아동청소년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현수막도 압수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